박진 외교부 장관이 19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맨해튼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대해 박진 외교부 장관이 "미국과는 상관없는 발언이다"라고 밝혔다.
 
23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박 장관은 “대통령의 사적 발언이 정치적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며 “영상에 나온 발언은 회의를 마치고 다음 일정을 위해 황급히 이동하는 과정에서 지나가는 말로 하신 것이다”라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난 후 퇴장하면서 박 장관을 향해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참모들에게 발언하는 모습이 현장에 있던 취재진의 카메라에 포착되며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이어 "바로 직전 바이든 대통령과 짧지만 깊이 있고 친밀한 대화를 나누고 나오던 길이었는데 상식적으로 대통령께서 미국을 비난할 이유가 있겠나"라며 "대통령 발언의 취지는 다른 나라들의 10억 달러 안팎 이상의 기여 규모를 볼 때 우리도 경제 규모에 걸맞은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여야 하지 않겠나 하는 의미로 받아들였다"라고 했다.
 
아울러 그는 "그래서 내용을 잘 설명해서 예산이 통과되도록 하겠다는 취지로 대통령께 말씀드렸다"라고 전했다.
 
박 장관은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해외순방 중인 윤 대통령을 수행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현재 이번 순방의 마지막 일정인 캐나다를 방문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