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노사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무분규로 임금 및 단체협약에 대한 교섭을 마무리했다. 

한국GM은 부평 본사에서 로베르토 렘펠 한국GM 사장과 금속노조 이찬우 수석부위원장,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김준오 지부장 등 노사 교섭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임단협 합의서에 서명했다고 23일 밝혔다. 

노사는 지난 6월 23일 첫 상견례를 시작으로 지난 2일 잠정합의안 도출까지 약 2개월 동안 총 18차례의 교섭을 가졌다. 이번에 타결된 합의안은 5만5000원(호봉승급분 포함)의 기본급 인상과 총 730만원 수준의 일시금·격려금 등 단체교섭 별도 요구안의 내용이 포함됐다.

한국GM은 올해 임단협 교섭을 마무리한 만큼 트레일블레이저와 트래버스, 타호, 콜로라도 등 쉐보레 브랜드를 대표하는 주력 차종들의 판매에 더욱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로베르토 렘펠 사장은 "올해 노사 교섭을 신속하게 마무리함으로써 긍정적인 모멘텀을 마련한 데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향후 회사 경영 정상화의 핵심적인 역할을 하게 될 차세대 글로벌 신차의 차질 없는 준비와 성공적인 출시를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베르토 렘펠 한국GM 사장(왼쪽)과 김준오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지부장이 23일 2022년 임단협 교섭 합의안에 대한 조인식을 갖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GM]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