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2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대정부질문에서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 = 국회사진기자단]

야권에서 '법무부 장관 탄핵론'을 주장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22일 “깡패나 마약, 그리고 부패 정치인들의 범죄를 수사해서 국민을 범죄로부터 보호하겠다는 것이 탄핵사유가 되는지는 국민들께서 판단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한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김승수 국민의힘 의원이 '최근 민주당 지도부에서 법무부 장관과 행안부 장관에 대한 탄핵을 거론하고 있는데 이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한 장관은 “다수당의 책임 있는 정치인들께서 한 달 넘게 저에 대한 탄핵을 돌아가면서 말하고 있다”며 “구체적으로 어떤 사유로 저를 탄핵하겠다는 것인지 들은 바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사실 탄핵 카드까지 내놓으면서 정치권에서 검찰 검경 수사에 대해 압박하고 협박하는 그런 모양새인데, 이에 굴하지 마시고 철저하고 투명하고 공정하게 수사해달”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한 장관은 “말씀드리면 어떤 형사사건에 있어서 자기방어 차원에서 여러 가지 정치적인 방어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도 아니고 이번이 끝도 아닐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사법 시스템은 어차피 투명하고 공정하게 처리할 수 있는 수준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날 한 장관은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성남FC 후원금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 관련 질의에는 “통상적인 수사”라면서 “여기에 대해서는 결론을 내야 될 상황”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