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연이어 큰 폭으로 인상하면서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연말까지 기준금리를 0.25%포인트씩 올리겠다고 결정한 전제조건이 바뀌었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22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연말까지 기준금리 0.25%포인트씩 인상한다는 기조가 아직 유효하냐”는 질문에 대해 “미 연준의 최종 금리가 4%대로 어느 정도 안정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한 달 만에 많이 바뀌어 상당폭 높아진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다음 금통위까지 2~3주 정도 남았기 때문에 이러한 전제조건의 변화가 국내 물가와 성장 흐름, 외환시장 등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검토한 뒤 금리 인상 폭과 시기를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또한 이 자리에서 “환율이 물가에 어떻게 영향을 주고 이를 잡기 위해 어떤 정책을 해야 하는지가 한은의 큰 의무”라고 말했다. 수입 물가 상승을 유발하는 환율 상승을 향후 통화정책 방향 결정 과정에서 고려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 총재는 한국경제가 ‘빅스텝(기준금리 0.50%포인트 인상)’을 해도 버틸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한은뿐 아니라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과 같이 판단할 문제”라고 말했다.

한편 그는 한은이 국민연금과 통화 스와프 계약을 체결한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부인하지는 않겠지만 구체적인 사실을 발표할 단계는 아니고 협의 중"이라며 "기재부와도 같이 상의해야 하는 문제기 때문에 조만간 협의돼 발표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최근 환율 급등 등 외환시장 불안에 대한 대책을 묻는 질문에는 "환율의 특정한 수준을 보고 대응하지 않는다. 예전에는 우리나라 환율만 절하되는 상황이었기에 다른 상황이지만 지금은 우리 숫자만 보지 말고 다른 나라랑 비교해봐야 한다"며 "다만 저희 펀더멘털에 비해 과도하게 움직임이 있어 쏠림현상에 적절히 대응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성공(成功)한 평안(平安)한 人生, 경험적(經驗的) 제언(提言)-,
    부자(富者) 되기 쉽습니다. 착하고 바르게 열심(熱心)히 살면서,
    번 돈 보다 덜 쓰고 살면 돈이 모이고-, 천리(天理) 축복(祝福)으로
    만사(萬事) 여유(餘裕)있는 부자(富者)가 됩니다.
    금리(金利) 상승(上昇)하면 망(亡)하는 삶, 나라, 되지 않도록
    대를 이여 근검절약(勤儉節約)하면-, 金수져 江南 人生
    초일류국(超一流國)
    기약(期約) 은혜(恩惠)받습니다. 유념(留念)바랍니다.
    Make Korea Great Again♥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2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