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은 DX KOREA 2022에 참가해 첨단 무인기를 소개했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21일부터 25일까지 5일 동안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방위산업전(DX KOREA 2022)’에 참가해 첨단 무인기 제품과 기술을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대한민국 방위산업전은 2014년부터 격년으로 개최되는 지상무기 전문 방위산업 전시회로 5회 째인 올해는 50개국 350여개 업체가 참가해 사상 최대이자 아시아 최대 규모로 열린다.

대한항공은 무인기 선도업체로 이번 전시회에서 ‘저피탐무인기’, ‘무인편대기’, ‘수직이착륙 무인기’, ‘하이브리드 드론’ 등 무인기 관련 분야 제품과 첨단 기술을 선보인다. 킨텍스 야외 전시장에서는 동체길이 13m, 날개길이 25m 크기의 고성능 전략 무인항공기인 중고도 무인기 실물을 전시했다.

대한항공이 개발한 중고도 무인기는 전장에서 적진의 우리 군의 전략급 무인기다. 고성능 감지기를 탑재해 국내선 항공기 비행고도 이상의 높이에서 원하는 목표물을 곧바로 감시·정찰할 수 있다.

실내 전시 공간에서는 대한항공이 개발 중인 저피탐 무인기, 무인편대기, 수직이착륙 무인기 등 각종 무인기 모형과 기술 관련 설명 자료가 전시된다. 저피탐 무인기와 무인편대기는 레이더 탐지 확률을 낮추기 위해 스텔스 형상 설계와 전파흡수체 기술이 적용돼있다. 특히 무인편대기는 무인기 3~4대가 편대를 이뤄 유인기를 지원‧호위하는 역할을 수행함과 동시에 감시정찰, 전자파 교란, 정밀 타격 등 독자적인 자율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수직이착륙 무인기는 회전익기의 수직이착륙 기능과 고정익기의 고속비행 장점을 결합한 복합형 비행체다. 구조가 단순해 분해와 조립이 간편하다. 차량에 여러 대를 탑재해 이동할 수 있어 야전 운용에 최적화한 높은 기동성을 자랑한다.

대한항공 측은 “최근 발전을 거듭하고 있는 K 방산의 주역이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항공우주종합기업으로 국가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발전에 견인차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DX KOREA 2022 야외 전시장에 전시된 대한항공의 고성능 전략 무인항공기 '중고도 무인기' 실물 [사진=대한항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