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쿠웨이트 슈웨이크 항만 공사 수주... 2200억원 규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2-09-20 13:1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쿠웨이트 최대 무역항 '슈웨이크 항만'서 선적부두 신설 및 노후 시설 재정비

쿠웨이트 항만공사 위치도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쿠웨이트 항만 공사를 수주하며 필리핀 철도사업에 이어 해외 수주 낭보를 전했다.
 
현대건설은 쿠웨이트 항만청(Kuwait Ports Authority) 측에서 슈웨이크 항만 추가 건설과 개보수 공사에 대한 낙찰통지서(LOA·Letter of Award)를 접수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현대건설이 수주한 슈웨이크 항만 공사는 기존 슈웨이크 항만 약 1.3㎞ 구간을 개선·확장하는 공사로, 공사 금액은 1억6000만 달러(약 2200억원)이며, 공사 기간은 36개월이다.

특히 중동 건설시장 회복과 아시아 인프라 사업 본격화로 글로벌 건설시장이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현대건설의 해외 수주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건설은 준설 관련 현지 전문업체인 Gulf Dredging(GD)과 조인트 벤처(Joint Venture)로 사업에 참여했으며, 현대건설 사업수행분은 전체 규모 중 70%에 해당하는 약 1540억원이다.

현대건설은 현지 리소스를 활용한 입찰 전략으로 가격과 수행 경쟁력을 인정받아 이번 공사를 수주했으며 향후 현지에서 발주될 다수 항만공사에도 유리한 입지를 선점할 수 있게 됐다.

수도 쿠웨이트 남서쪽 인근에 위치한 슈웨이크 항은 쿠웨이트만에 접한 핵심 산업단지로, 대부분 제조업체가 집결된 쿠웨이트 최대 항만이자 자유무역지역이다.

현대건설은 노후한 항만시설을 개선하고 일반화물 6선석과 벌크화물 1선석 등 총 7개 선석을 추가로 건설해 쿠웨이트 물류 활성화와 경제 발전에 일조한다.
 
현대건설은 1977년 '슈와이바 항만 확장공사'를 수주하며 쿠웨이트에 처음 진출한 이래 45년 동안 '국가 기반시설 파트너'로 불릴 정도로 도로·정유공장·발전담수·송변전 등 총 64건, 122억 달러 넘는 국가시설을 건설해왔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주 필리핀 철도사업에 이어 쿠웨이트 항만공사까지 수주에 성공하며 두 사업지에서만 총 사업비 2조원이 넘는 수주액을 올렸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쿠웨이트 항만청 공사 수주를 통해 차별화된 입찰 전략과 우수한 기술력 등 경쟁력을 입증하고, 이를 토대로 쿠웨이트 물류산업 개선을 위한 후속 공사 수주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지속적인 해외 수주 활동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축적한 K건설 대표 기업의 위상과 입지를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