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시, 김규하 부시장 등 4명의 사절단 수해피해 우호교류도시에 성금 전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원 기자
입력 2022-09-20 11:2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경기 광주시, 과천시, 서울 강남구 3개도시 방문, 수해피해 지원금 4400만원 전달, 격려와 조기 복구 기원

김규하 부시장이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이동원 기자 ]

강원도 동해시가 여름철 집중호우로 수해 피해를 입은 우호 교류 도시를 방문해 신속한 복구 지원 등을 위한 성금을 전달했다.
 
20일 동해시에 따르면 지난달 8일 서울과 수도권 지역에 집중 폭우로 인해 강남구 등 680여 곳의 주택과 상가, 도로 등이 파손됐으며 100여명 이상의 수해 이재민이 발생해 경기도 광주시와 함께 지난달 22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과천시도 150여명 이상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우호 교류 도시에 많은 재산과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김규하 부시장 등 4명의 사절단은 지난 19일 경기도 광주시와 과천시, 서울 강남구 등 3개 도시를 방문해 수해 피해 지원금 4400만원을 전달하고, 수해 복구 작업에 대한 격려와 조기 복구를 기원했다.
 
시는 시청 직원을 비롯해 관내 유관기관과 기업체에서 자발적으로 모금에 나서 동해시(상조회, 두타회) 1100만원, 쌍용C&E(주) 1000만원, GS동해전력 1000만원, LS전선 동해공장 500만원, 농협중앙회 동해시지부 500만원, 동부메탈 300만원 등 4400만원의 성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지난 1999년부터 전북 김제시, 경기도 과천시 등 8개의 지자체와 적극적인 국내 교류활동을 통해 지역특산물 판매 및 홍보를 비롯해 경제·문화·관광 등 여러 방면에서 공동 번영을 위한 노력과 다양한 교류 협력사업을 발굴해 나가고 있다.
 
김규하 부시장은 “이번 성금이 큰 피해를 입은 우호 교류 도시에 신속한 복구 등 하루빨리 안정을 찾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교류 활동을 통해 양 도시가 상생 번영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동해시시설관리공단 장해주 이사장이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동해시설관리공단]

동해시시설관리공단 장해주 이사장은 공단의 비전과 미션을 공유하고 조직 발전 방향 모색을 위해 최근 직급별, 직종별 소통간담회를 개최했다.
 
20일 동해시시설관리공단은 지난 15일 내부고객인 ‘직원’을 대상으로 한 직급별(일반직 5급~9급) 간담회를 시작으로 19일부터 20일까지 총 9회에 걸쳐 실시한 직종별(현업직, 전문직) 간담회를 통해 공단 발전을 위한 직원들의 다양한 의견과 고충·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개선 방안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장 이사장은 “소통 간담회를 계기로 임직원 간 자유롭게 진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으며, 앞으로도 긍정적 에너지를 마음껏 발산할 수 있는 조직문화 만들기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장 이사장은 "10월에는 CEO와 직원들 간 공감주제(청렴한 조직문화 만들기 등)로 토론하는 ‘진심토크 소통해요’를 추진하는 등 조직 내 소통문화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