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韓 게임사 최초 D&I실 신설…C레벨 임원도 임명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선훈 기자
입력 2022-09-20 09:0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다양성·포용 전면에 내세워 글로벌 시장 공략 기초 다져

[사진=스마일게이트]


스마일게이트 그룹은 'D&I(Diversity & Inclusion)실'을 신설하고 백민정 IP사업담당 상무를 CDIO(Chief Diversity Inclusion Officer, 다양성·포용 최고 책임자)로 선임했다고 20일 밝혔다.

CDIO로 선임된 백민정 상무는 IP사업담당을 역임하며 스마일게이트 그룹의 IP 다각화를 주도해왔다. 또 그룹 내 '인재문화실'과 미래세대들의 창의 창작 환경을 조성하는 '퓨처랩' 센터장을 역임하며 다양성과 포용의 문화를 조성하는 데 많은 노력을 쏟았다. 스마일게이트 측은 이번 백 상무의 CDIO 임명으로 그룹 문화에 다양성과 포용의 가치가 체질화되고 그룹 IP에도 반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스마일게이트는 또 D&I 조직을 통한 스마일게이트의 D&I 가치실현과 경쟁력 제고를 위해 D&I분야 전문가인 이경진 실장을 새로 영입했다. 이 실장은 글로벌 기업 EY에서 'APAC region D&I 리더'를 역임했으며 산학을 연계한 D&I 가치 확산을 목적으로 KDIN(Korea Diversity and Inclusiveness Network)을 결성하고 공동 설립 멤버들과 매월 다양성과 포용을 주제로 포럼을 진행하고 있다.

이로써 스마일게이트는 한국 게임 업계에서 별도 D&I실을 설립하고 C레벨 조직장을 임명한 최초의 회사가 됐다. 스마일게이트는 이번 D&I실 신설로 글로벌 사업을 확대해 나가는데 있어 보다 탄탄한 기반을 갖춰나감은 물론, 한국형 D&I 성공 사례를 만들고 향후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스마일게이트 측은 이번 D&I실 신설 배경에 대해 "좋은 콘텐츠를 즐기고자 하는 욕구에는 국경이나 연령·장애·성별 등에 제한이 없으며, 세계 각국의 문화적 다양성을 존중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또 "D&I 가치를 반영한 IP와 콘텐츠로 즐거움과 희망을 확산하고 이를 통해 스마일게이트만의 CSV(Corporate Shared Value)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민정 스마일게이트 그룹 CDIO는 "많은 연구 결과와 실제 업무 경험 속에서, 포용적 환경과 다양성이 창의적 결과물을 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실감하고 있다"며 "창의와 혁신의 토대가 되는 D&I 가치 실천을 통해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전하는 스마일게이트가 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