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8일 제주·경남권에 직접영향 시작

[사진=기상청]

일본 규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됐던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한반도와 계속 근접하고 있다. 

16일 기상청 태풍 정보에 따르면 난마돌은 이날 오전 3시 오키나와 동남동쪽 920km 해상에서 시속 6km 속도로 서진하고 있다. 중심기압 965hPa, 최대 풍속 초속 37m인 ‘강’급 태풍이다. 이 세기는 기차가 탈선할 정도의 바람 위력이다.

난마돌은 18일 오전 3시 일본 가고시마 남남서쪽 230km 해상까지 북상하고 19일 오전 3시에는 가고시마 북서쪽 200km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진행 방향을 북동쪽으로 꺾어 일본 규슈 북서 해안을 지날 것으로 관측된다.

전날 기상청 예보에서는 난마돌이 일본 규슈에 상륙할 것으로 예측됐으나 북동쪽으로 꺾이는 시점이 계속 늦어지면서 난마돌이 한반도와 더 가까운 지점을 지날 가능성이 높아졌다.

난마돌이 예상 경로대로 북상하면 18일쯤부터 제주와 경남해안 정도가 영향권에 들것으로 보인다. 난마돌이 규슈를 지나 다시 동해상에 진출했을 때 우리나라에 동풍이 불어오면서 동해안을 중심으로 비가 올 가능성도 있다.

한편, ‘난마돌’은 미크로네시아 연방에서 제출한 태풍의 이름으로 운하를 의미하며 미크로네시아 연방 폰페이섬의 수상도시 유적 이름이기도 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