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이상보. [사진=KBS]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40대 남자 배우는 이상보로 밝혀졌다.

지난 10일 40대 남성 배우 A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체포 당시 A씨는 언행과 걸음걸이가 불안정하고 입가에는 구토한 흔적이 보였던 거로 전해졌다. A씨는 간이 마약 검사 결과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왔고 그의 집에서도 수십 정의 알약이 발견됐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며 '40대 남자 배우'로 배우 박해진, 이무생 등이 언급됐다. 두 배우의 소속사는 즉각 공식 입장을 내고 "우리 배우는 본 사건과 무관하다" "근거 없는 허위 사실 유포가 계속될 경우 강경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40대 남자 배우는 이상보로 드러났다. 1981년생인 이상보는 지난 2006년 KBS 2TV 드라마 '투명인간 최장수'로 데뷔해 '며느리 전성시대', '못된 사랑', OCN '루갈', JTBC '사생활' 등에 출연했다. 지난해 7월 종영한 KBS2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도 주연으로 캐스팅돼 활약했다.

이상보는 현재 소속사 없이 활동 중이다. 지난해까지 소속되어 있던 알 프로젝트 기업 측은 "이미 지난해 계약 만료"라고 선을 그었다. '마약 투약 혐의' 사실이 알려지자 이상보는 사회관계망서비스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