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마감] 오늘 밤 파월 연설 앞두고 나스닥 1.67%↑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주혜 기자
입력 2022-08-26 06:4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시장이 우리 시간으로 오늘(26일) 밤 11시 시작하는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잭슨홀 회의 연설을 기다리는 가운데 엔비디아 등 기술주가 오르면서 3대 지수가 크게 상승했다. 
  
25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22.55포인트(0.98%) 오른 3만3291.78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58.35포인트(1.41%) 오른 4199.12를 나타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207.74포인트(1.67%) 상승한 1만2639.27로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의 11개 부문은 모두 상승했다. △임의소비재 1.29% △필수소비재 0.46% △에너지 0.76% △금융 1.52% △헬스케어 1.1% △산업 1.53% △원자재 2.26% △부동산 1.56% △기술 1.68%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2.06% △유틸리티 0.6% 등을 기록했다.

시장은 파월 의장이 잭슨 홀 회의에서 금리 인상 속도 조절을 언급하기를 기대한다. 미국 온라인 금융업체 소파이의 리즈 영 투자 전략 책임자는 "시장은 (금리 인상 사이클이) 중반인지 후반인지를 알고 싶어 한다"며 파월 의장의 연설에서 그 단서를 찾으려고 한다고 CNBC에 말했다.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는 전장 대비 6.7bp(1bp=0.01%포인트) 하락한 3.037%를 기록하며, 최근 2개월 내 최고치를 나타낸 후 하락했다. 장기 국채 금리 하락은 기술주를 끌어 올리곤 한다. 달러 인덱스는 0.2% 하락했다. 

9월 0.75%포인트 인상이 대세로 자리 잡는 모습이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연준이 9월 회의에서 금리를 0.50%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은 전날 39.0%에서 39.5%로 올랐고, 0.75%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은 61%에서 60.5%로 소폭 하락했다. 

콜로니 그룹의 수석 시장 전략가인 리치 스타인버그는 "연준이 9월에 0.75%포인트를 인상하지 않을 경우 얻을 위험은 너무 클 것"이라며 "연준이 9월에 금리 인상 규모를 줄였는데 인플레이션 지표가 여전히 고공 행진할 경우 (연준은) 시장에 다시 제약적으로 돌아갈 것이라는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어려울 것이기 때문"이라고 로이터에 말했다. 

투자자들은 한 주 전만 해도 2023년 3월에 기준금리가 3.5~3.75%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지금은 3.75~4.0%에 달할 것으로 본다. 

연준 관리들은 지난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금리 인상에 대한 포워드 가이던스를 제시하지 않았다. 9월 20~21일 열리는 FOMC에서 연준이 어느 정도의 금리 인상을 단행할지가 시장의 관심사라고 할 수 있다. 연준 고위 당국자들은 금리 인상의 필요성을 꾸준히 주장했다. 

엔비디아의 2분기 실적은 시장의 전망치를 하회했지만, 이날 주가는 4% 넘게 올랐다.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MS)는 1% 넘게, 아마존·구글·알파벳은 2% 넘게 상승했다. 이들 기술주가 나스닥지수의 상승을 견인했다. 

아울러 미국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연율 -0.6%(잠정치)를 기록하며 앞서 발표된 속보치(-0.9%)보다 내림 폭이 줄자, 경기침체에 대한 시장의 두려움을 완화했다. 

테슬라 주식이 3대1로 액면분할함에 따라 주가가 0.35% 하락했다. 씨티그룹의 주가는 이번 분기부터 러시아에서 상업은행 사업을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힌 후 2.1% 상승했다. AMD와 브로드컴의 주가는 각각 4.8%, 3.6% 올랐다. 

미국 고용시장은 여전히 탄탄하다. 8월 셋째 주(8월 14~20일) 미국의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직전 주(24만5000건)보다 2000건 줄어든 24만3000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25만5000건)보다 적으며, 최근 한 달 내 최저 수준이다. 

이란 핵 합의 복원을 통해 이란산 원유가 글로벌 시장에 복귀할 것이란 기대감과 경기침체에 따른 수요 위축 우려에 유가는 배럴당 약 2달러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9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가격은 배럴당 2.5%(2.37달러) 하락한 92.52달러를, 영국 런던ICE선물거래소의 10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배럴당 1.9%(1.88 달러) 밀린 99.34달러를 기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