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메디허브, 의사국시와 의료기술시험연수원 운영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대구) 이인수 기자
입력 2022-08-24 20:1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경북 CBT 시험센터 입주

보건의료인 국가시험의 컴퓨터 기반 시험 경북권, 케이메디허브 입주

케이메디허브에 올해 10월경 의사 등 보건의료인 국가시험을 볼 수 있는 컴퓨터 상설시험장이 구축될 예정으로 케이메디허브 입주 단지에 2025년 건립될 의료기술시험연수원 조감도이다. [사진=케이메디허브]

대구시 동구 혁신도시에 있는 케이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에서는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이하, 국시원)에서 시행하는 의사 등 보건의료인이 국가시험을 볼 수 있는 컴퓨터 상설시험장이 올해 10월 케이메디허브에 입주할 예정이라고 8월 24일 밝혔다.
 
이는 국시원이 보건의료인 국가시험의 컴퓨터 기반 시험(CBT, Computer Based Test)으로 전환하기 위해 전국 8개 권역에 9개 CBT 시험센터를 구축하고 있으며, 이중 경북권 CBT 시험센터를 케이메디허브의 신약개발지원센터 7, 8층에 임시로 구축하고 내년 1월부터 국가 면허‧자격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본격 운영할 계획이다.
 
이에 케이메디허브와 국시원은 시험장 시설 배치와 임차조건에 대한 협의를 마쳤고 지난 8월 11일 계약을 체결하였다. 내년부터 의사 국가시험을 비롯해 치과의사, 한의사, 요양보호사 등 4가지 종류의 국가시험이 전국 8개 권역 CBT 시험센터에서 치러지는데 경북권역에는 케이메디허브에서 진행된다.
 
앞으로는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 내 건립 예정인 ‘의료기술시험연수원’에 해당 경북권 CBT 시험센터가 이전하여 본격적으로 운영될 예정으로, 의료기술시험연수원은 케이메디허브 인근에 1만9000㎡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로 지어진다.
 
특히, 세계적 수준의 의사와 치과의사 등 의료인력 배출을 위해 정보통신기술 운영시스템을 갖춘 국가시험센터와 예비의사, 전공과 전문의 대상 인체 시뮬레이션 기반 교육시스템 및 다양한 첨단장비와 교육프로그램을 적용한 교육훈련센터 기능을 갖출 예정이다.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8월에 임시로 구축될 시험장은 실제 의료기술시험연수원 운영을 하기 위해 중요한 경험이 될 것이다”라며, “앞으로 전문의, 개원의, 간호사, 조산사, 응급구조사 등 보건의료인들이 대구를 찾아오고, 그들과 선제적으로 네트워크를 형성하여 필요한 점을 의료기술시험연수원에 반영하여 의료인에게 필요한 기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케이메디허브, 디지털헬스케어 의료기기 실증지원 전담 기관 선정

케이메디허브 첨단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는 2022년부터 2026년까지 총 5년간 15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디지털헬스케어 의료기기 실증지원 사업을 추진할 예정인 지원기업 모집공고 포스터. [사진=케이메디허브]

케이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는 최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으로부터 소프트웨어 기반 디지털헬스케어 의료기기(SaMD) 실증지원 전담 기관으로 첨단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가 최종 선정되었음을 통보받았다고 8월 24일 밝혔다.
 
이는 2022년부터 2026년까지 총 5년간 150억원의 사업비를 보건복지부와 대구시로부터 지원받아 인프라 지원과 실증지원에 투입하게 된다.
 
이에 이번 사업을 통해 △식약처 인허가가 완료된 소프트웨어 기반의 디지털헬스케어 진단‧치료기기의 임상시험 실증, △신의료기술 평가(혁신 의료기술평가) 및 건강보험 등재를 위한 실증 및 인프라 지원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어 케이메디허브는 디지털헬스케어 의료기기 분야의 실증 및 시범 보급 지원을 받을 기업을 대상으로 공모 일정, 절차, 제출 서류, 평가 방법 등을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공동으로 8월 내에 재단 홈페이지 공고 중이다.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국내 디지털헬스케어 의료기기 제품의 건강보험 등재와 국내 병원 보급이 촉진되고 관련 국산 의료기기 제품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토대가 마련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