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투게더, 40억원 규모 프리A 투자 유치… 글로벌 종합 조각투자 플랫폼 도약 노린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재빈 기자
입력 2022-08-24 16:5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아트투게더]


아트투게더(법인명 투게더아트)가 40억원 규모의 시리즈 프리A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로써 기존 투자자인 케이옥션을 비롯해 신규 투자자로 글로벌 투자사인 리퍼블릭, 토니인베스트먼트 및 브이원프라이빗에쿼티 아트투게더와 함께한다.

아트투게더는 2018년에 설립된 국내 최초의 아트테크(예술품+재테크 합성어) 플랫폼이다. 고액 자산가 등 부자들의 전유물이었던 고가의 미술품을 만원 단위부터 소유권을 보유할 수 있는 공동구매 서비스를 제공한다. 24일 기준 아트투게더는 피카소, 쿠사마 야요이 및 이우환 등 세계적인 거장의 작품을 선보이며 140점의 미술품 공동구매를 대중과 함께 진행했다. 지난 4월부터는 FLEX 상품(시계, 보석 등 각종 명품 및 귀금속) 공동구매 서비스를 출시해 대중이 참여할 수 있는 상품의 범위를 대폭 확대했다.

최근 아트투게더는 우수한 서비스 기술력과 사업성을 높이 평가받아 글로벌 투자사인 리퍼블릭을 포함해 토니인베스트먼트, 브이원프라이빗에쿼티 등 총 3곳으로부터 40억 규모의 시리즈 프리A 투자를 유치했다.

특히 리퍼블릭은 미래의 유니콘·데카콘 기업을 대상으로 한 세계적인 투자사로 세계 각지의 유망 스타트업과 비상장 우량 기업에 대한 직접 투자는 물론 일반 대중도 쉽게 투자할 수 있는 중개 서비스를 제공한다. 리퍼블릭은 기관, 고액 자산가들에게만 열려 있던 투자 기회를 개인에게도 제공해 현재까지 미국 우주탐사기업기업 '스페이스X', 온라인 주식거래 플랫폼 '로빈후드' 등 600여개의 유망 기업에 약 15억 달러(약 2조원)가 넘는 투자를 진행했다. 미국 리퍼블릭은 이번 아트투게더 프리A 투자에 리퍼블릭 아시아 펀드로 참여했다.

김항주 아트투게더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를 계기로 전 세계 예술품 거래 시장의 진입장벽을 낮추고 투명한 거래를 통해 대중이 더 많은 예술품을 쉽게 소유할 수 있는 글로벌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행 부대표는 "스타트업 투자 혹한기 속에서 아트투게더가 리퍼블릭으로부터 투자 유치를 이뤄낸 것은 세계 미술시장에서 사업을 영위하는 수많은 기업 중에서도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은 플랫폼사라는 것을 입증한 사례"라고 강조했다.

아트투게더는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외형 확장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아트투게더는 신규 투자자로 참여한 리퍼블릭과 함께 동남아시아부터 미국, 유럽 등 세계 각지에서 검증된 예술품을 간편히 거래할 수 있도록 글로벌 서비스를 단계적으로 확대해 세계적인 종합 조각투자 플랫폼으로 도약할 방침이다.

한편 아트투게더는 시리즈 프리A 단계 이후 시리즈A 후속투자 유치에도 박차를 가한다. 김 대표는 "글로벌 서비스 확대와 플랫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시리즈A 투자 유치를 하반기 중에 성공적으로 완료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