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크래프톤, 게임스컴서 글로벌 이용자 공략할 야심작 첫 선…스팀 테스트 예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임민철 기자
입력 2022-08-24 10:2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넥슨 엠바크스튜디오 FPS '더 파이널스' 티저 공개

  • 크래프톤 언노운월즈 테이블톱 '문브레이커' 공개

더 파이널스 대표 이미지 [사진=넥슨]


유럽 게임 전시회 게임스컴에 참가한 넥슨과 크래프톤이 야심차게 준비 중인 신작을 최초 공개해 글로벌 이용자들 이목을 집중시켰다.

넥슨은 자회사 엠바크스튜디오가 개발 중인 '프로젝트 디스커버리'의 정식 명칭을 '더 파이널스(THE FINALS)'로 확정하고 독일 쾰른에서 열린 게임스컴 2022 전야제 '오프닝 나이트 라이브'에서 최초 공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티저 영상을 공개하고 공식 웹사이트를 연 데 이어 다음달 트레일러 영상 완전판을 공개하고 스팀을 통한 PC 이용자 대상 비공개 시범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넥슨 관계자는 "더 파이널스는 그간 경험할 수 없었던 역동성과 전략성을 지향하는 1인칭 팀 대전 슈팅게임으로, 실제 장소를 구현한 가상 전장에서 팀원들과 적을 상대하는 전투 중심 게임"이라며 "검, 총기 등을 사용하는 캐릭터를 원하는 스타일로 꾸밀 수 있고 플레이 도중 파괴가 가능하고 다변하는 전장 속에서 다양한 스킬, 무기를 활용해 자신만의 전투 스타일을 구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퍼스트 디센던트 대표 이미지 [사진=넥슨]

넥슨은 앞서 자회사 넥슨게임즈가 개발 중이라고 밝힌 루트 슈터 장르 신작 '퍼스트 디센던트' 신규 트레일러 영상도 이날 게임스컴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했다. 퍼스트 디센던트는 3인칭 슈팅 전투와 역할수행게임(RPG)을 결합해 글로벌 이용자를 공략하기 위한 트리플 A급 게임으로 개발되고 있고 오는 10월 20일부터 27일까지 스팀 플랫폼을 통해 진행될 글로벌 베타 테스트 사전 등록을 받고 있다.

퍼스트 디센던트 신규 영상은 언리얼 엔진5 기반 고품질 그래픽으로 특유의 액션성과 판타지 세계관을 구현한 실제 게임 장면을 담았다. 강력한 포신을 사용하는 광역 딜러 ‘레픽’, 냉기 스킬로 적의 행동을 제한하는 ‘비에사’, 공간 왜곡 스킬을 사용하는 탱커 ‘에이잭스’, 빠른 속도로 강력한 한방 피해를 입히는 ‘버니’, 이 밖에 독을 사용하거나 적에게 근접해 암살하고 화염을 다루는 캐릭터 등 다양한 특징을 살렸다. 네 명이 힘을 합쳐 거대 보스 몬스터를 처치하는 협동(CO-OP) 플레이와 화려한 와이어 액션 ‘그래플링 훅’ 사용 장면, 침략자들의 우두머리 ‘카렐’과 군대가 등장하는 연출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문브레이커 대표 이미지 [사진=크래프톤]


크래프톤 독립 스튜디오 '언노운월즈'가 개발 중인 신작 '문브레이커(Moonbreaker)'의 공식 트레일러 영상도 게임스컴 전야제에서 최초로 공개됐다. 문브레이커는 앞서 크래프톤이 '프로젝트M'이라고 부른 게임이다. 실물 미니어처를 디지털로 재현한 턴제 전략 테이블톱 시뮬레이션이다. 유닛 50여종과 전함 지원 스킬 조합으로 부대를 편성하고 전략적인 판단으로 상대 부대와 전투를 벌여 승리하는 것이 목적이다.

크래프톤 측 설명에 따르면 문브레이커는 실물 미니어처 기반 아날로그 보드게임 감성과 뉴트로풍 아트워크로 1980~1990년대 미국 감성을 담았고 쉬운 진행 방식과 다양한 콘텐츠로 보드게임 마니아부터 초보자까지 즐길 수 있다. 자신만의 미니어처 유닛을 만드는 '도색'과 유닛 외형과 효과를 바꾸는 '장식 수집' 등으로 커스터마이징을 지원한다.

문브레이커는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작가 브랜든 샌더슨이 집필한 사이파이(Sci-Fi) 세계관을 배경으로 전개된다. 언노운월즈는 오디오 드라마를 순차 공개해 이용자 몰입을 강화할 예정이다. 문브레이커는 다음달 30일 스팀에 얼리 액세스로 전 세계 동시 출시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스팀 플레이테스트'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공개 시범 서비스가 진행된다. 게임스컴 현장에 마련된 언노운월즈 부스 방문자는 직접 체험판을 즐길 수 있다.

찰리 클리블랜드(Charlie Cleveland) 언노운월즈 대표는 "테이블톱 보드게임 진입 장벽을 낮추고 전 세계 게이머들이 미니어처 게임의 진정한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임우열 크래프톤 퍼블리싱 그룹장은 "문브레이커는 전통적인 테이블톱 보드게임의 깊은 재미를 PC에서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구현한 게임"이라며 "새로운 장르의 게임을 선보이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얼리 액세스를 시작으로 완성도 높은 게임을 제공하기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