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 청소년 마약·도박 특별예방활동 나선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태현 기자
입력 2022-08-21 15:23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연합뉴스]

서울경찰청은 22일부터 11월 18일까지 3개월간 '신학기 학교폭력 특별예방활동'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최근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는 마약·도박 등 중독성 범죄와 사이버 학교폭력 예방에 주력한다.

경찰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청소년이 익명으로 쉽게 마약을 살 수 있고, 스마트폰을 이용한 온라인 불법도박도 쉽게 접할 수 있어 청소년 중독성 범죄가 급증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서울경찰청이 10대 청소년 마약류 사범을 검거한 현황을 보면 2018년 28명에서 2021년 66명으로 증가했다. 한국도박문제예방치유원 통계에 따르면 청소년 도박 상담 건수 역시 2018년 484명에서 2021년 712명으로 증가했다.

메타버스·에스크 등 SNS 플랫폼 변화에 따라 사이버상 범죄도 급증했다. 서울경찰청이 검거한 10대 사이버 성폭력 피의자는 2018년 42명에서 2021년 105명으로 늘었다. 또 지난해 성폭력 신고 시 범행 발생 장소도 '온라인'이 19.8%를 차지했다.

서울경찰청은 중·고등학교 714곳에 SPO(학교전담경찰관) 133명을 보내 중독성 범죄 예방 교육을 하고, 중독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은 전문기관에 적극적으로 연계하기로 했다. 또한 SPO를 통해 사이버상 폭력도 형사 처벌될 수 있음을 경고하고, SNS상 불법행위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