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 개척 및 수호에 큰 이바지, 삶의 터전으로 인식 계기 마련

제주해녀들이 광복절 77주년을 맞아 18일 독도를 방문해 단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상북도]

1950년대 독도에서 물질했던 제주해녀들이 광복절 77주년을 맞아 18일 독도를 방문했다.
 
경북도는 독도 바다를 이용했던 제주해녀의 독도 개척사를 살펴보고, 관련 내용을 수집‧정리해 독도 영토 주권 강화를 위한 자료로 활용하고자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
 
이번에 독도를 방문한 해녀들 중에는 과거 독도에서 실제 물질을 했던 김공자씨 등 해녀 4명도 함께 있어 그 의미를 더했다.
 
일제 강점기 제주해녀들은 일제의 부당한 착취를 피하고자 육지로 그 활동영역을 넓혔는데, ‘독도’ 바다 역시 제주해녀의 무대였다. 미역, 전복, 소라, 해삼 등 풍부한 자원을 바탕으로 활발한 어로활동을 펼쳤다.
 
초기에는 주로 제주 한림지역 해녀들이 독도 물질을 갔는데, 한림읍 협재리 마을회관에는 1956년 건립된 ‘울릉도 출어부인 기념비’가 남아 이를 증명해주고 있다.
 
광복 후 수시로 순시선을 보내 독도에 대한 검은 속내를 드러냈던 일본에 맞서 독도의용수비대는 독도 사수를 위한 자체 경비를 마련코자 제주해녀들을 모집했다.
 
독도 서도 물골에서 가마니를 이용해 임시 숙소로 삼고 수십명이 들어가 2~3개월씩 거주하면서 미역을 채취하고 널어 말렸다. 오랜 세월 독도의 바다에서 생업을 잇고 자연을 벗 삼았던 제주해녀들은 우리 땅 독도의 산 증인이다.
 
한편, 독도 방문 하루 전날 울릉도로 들어가기 위해 포항을 찾은 제주해녀들은 포항 구룡포어촌계 사무실에서 경북해녀들과 만나 환담을 나누며 해녀문화 보전 및 활성화 방안에 대해 함께 논의했다.
 
이어 라한호텔에서 열린 제주해녀 방문 환영 만찬 행사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오영훈 제주도지사를 비롯해 박용선 경북도의회 부의장, 남한권 울릉군수, 공경식 울릉군의회 의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해 이들을 따뜻하게 반겼다.
 
또 이날 라한호텔에서 경북도와 제주도 간 ‘해양 인문 교류 및 섬 생태 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이 이뤄졌으며, 해양생태자원의 보존 및 지속가능한 사용을 위해 양 도가 미래지향적 발전을 도모하고 지속적으로 교류할 수 있는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로 약속했다.
 
김남일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해녀의 발상지는 제주지만, 경북은 구룡포‧호미곶 등을 중심으로 자생적으로 발생한 해녀들이 다수여서 제주와는 다른 독특한 정체성을 갖고 있다”며, “상호 교류를 통해 해녀문화 연구 및 전승‧보전에 힘쓰자”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제주해녀 독도 초청 행사를 경북과 제주의 첫 협력 사업으로 시작해 해양 인문, 관광, 블루카본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 지역의 협력을 강화하자”고 밝혔다.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광복 77주년을 맞아 제주해녀를 초청해준 이철우 지사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9월 3째주 제주해녀축제에 경북해녀들을 초대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