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건비 증가 부담과 경기 침체 우려

  • 엔씨·넷마블, 보수적 인력 운용 예고

  • 네이버·카카오 인재 채용 계획 손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 IT업계가 최근 불어난 인건비와 경기 침체 등 우려로 하반기 직원 채용을 대폭 줄인다. 대신 주요 사업을 더 안정적이고 탄탄하게 운영하는 데에 힘쓸 방침이다. 엔씨소프트는 인력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작업에 돌입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엔씨소프트(이하 엔씨)는 올해 2분기 영업비용이 전년동기 대비 19% 오른 5063억원을 기록했다. 인건비와 마케팅비가 작년 2분기에 비해 각각 11%, 8% 증가한 영향이 컸다. 특히 엔씨의 이번 분기 인건비는 2066억원으로 전체 영업비용 가운데 약 41%를 차지했다.

엔씨는 하반기 인력 채용을 보수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달에는 올 하반기 직원 수시채용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전사 차원에서 지식재산권(IP), 개발·사업·공통 부문의 인원을 재배치하는 등 인력 효율화 작업에도 착수했다.

홍원준 엔씨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지난 12일 2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회사 인력을 어떻게 배치하는 것이 효율적일지 고민하고 있다"면서 "현재 인력 배분에 대해 내·외부 도움을 받아 심도 있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엔씨는 리니지 IP 대상 콘텐츠 업데이트를 지속하고, 아이언2·프로젝트E 등 신작 출시를 위한 막바지 준비에 집중할 계획이다. 연내 출시 예정이었던 '쓰론앤리버티(TL)'는 더 적합한 글로벌 파트너를 발굴하는 등 사업 전략상 출시 일정을 내년 상반기로 미뤘다.

넷마블은 올해 인력 충원을 제한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인건비 비중을 현재 수준과 비슷하게 유지할 방침이다. 다만 넷마블은 구조조정을 통한 인원 감축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번 2분기 넷마블의 인건비는 1897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3% 늘었다.

도기욱 넷마블 최고경영자(CEO) 겸 CFO는 2분기 콘퍼런스콜에서 "최근 전반적인 경제 상황 등을 고려해 그룹 차원에서 인력 증원을 일정 부분 중단하려 한다"면서 "구조조정을 통한 인원 감축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넷마블은 올 3분기에 '제2의 나라: 크로서 월드' 글로벌 서비스와 '머지 쿵야 아일랜드' 신작 등의 매출이 온기 반영되고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출시 성과가 커지며 실적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연내 '모두의마블: 메타월드', '몬스터 아레나 얼티밋 배틀', '킹 오브 파이터즈: 아레나' 등 블록체인 게임 3종도 출시한다.

네이버는 올해 공개채용 인원 규모를 500~700명으로 감축한다. 이는 지난해 대비 약 30% 줄어든 수치로, 코로나19 시기 이전 수준의 규모로 보면 된다. 네이버는 작년 역대 최대 규모인 1000명 공채를 실시한 바 있다. 카카오의 경우, 이달 중으로 하반기 공채 계획을 구체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인원 감축 계획은 없다는 게 카카오의 설명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