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해현장인 용인 고기교와 이재민 시설인 광명종합사회복지관 방문

  • 위험지역과 침수 빈발지역, 반지하 같은 곳에 대한 현황 파악도 지시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9일 오후 용인시 고기동 침수 현장을 방문해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9일 “피해에 대해선 절차를 없애거나 최소화해서 신속하게, 복구예산도 대폭 늘려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늦은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수해 현장의 아픔>이란 제목의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말하고 “아울러 이른 시일 내 위험지역과 침수 빈발지역, 특히 반지하 같은 곳에 대한 현황을 파악해줄 것”을 주문했다.
 
김 지사는 이어 글을 통해 “이틀째 이어진 기록적인 폭우로 수해 지역은 전쟁터를 방불하게 했다”며 “오늘 오후 예정된 일부 일정을 긴급히 취소하고 수해 현장으로 발길을 옮겼다”고 했다.
 

용인시 고기동(고기교) 침수 현장 [사진=경기도]

김 지사는 먼저 “어제와 오늘 이틀간 누적 강수량 315㎜로 용인시에서 가장 많은 비가 내린 동천동 고기교를 정춘숙 의원과 함께 찾아갔다”면서 “고기교가 있는 동막천은 불어 넘친 거센 물살로 보행데크가 무너지고 하천변의 산책로도 심하게 훼손됐다”고 비피해 상황을 전했다.

김 지사는 또 “도로와 차량 파손은 물론 일부 지역에서는 가스관이 노출돼 추가 사고의 위험도 있었다”며 “다리 밑 공사장에 적치된 철근 등에 막힌 물길이 상가 및 주거지역으로 흘러넘쳐 고통을 겪는 주민들을 만나니 마음이 몹시 아팠다”고 언급했다.
 
김 지사는 아울러 “어렸을 때 비만 오면 아궁이하고 집까지 다 물이 차서 퍼내고 했던 기억이 떠올라 안타까움이 더했다”고 자신의 어린 시설을 회상했다.
 

9일 오후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광명시 광명종합사회복지관을 찾아 집중호우로 인하여 주택이 침수되어 일시 대피하고 있는 수재민들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김 지사는 또 “이재민 70여명이 대피해 있는 광명종합사회복지관을 찾았으며 복지관은 이틀간 380㎜라는 물 폭탄이 쏟아진 철산동 옆에 있다”며 “임시로 마련된 주거환경을 살피며 필요한 물품은 제대로 갖춰졌는지 확인하고 이재민 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렸다”고 전했다.
 
김 지사는 그러면서 “수해 현장을 함께 찾은 공무원들에게 저는 세 가지 사항을 긴급 조치할 것을 당부했다”며 “△빠른 시일 내 위험지역과 침수 빈발지역, 특히 반지하 같은 곳에 대한 현황을 파악해줄 것 △피해에 대해서는 절차를 없애거나 최소화해서 지원에 나설 것 △복구를 위해 자원봉사뿐만 아니라 예산을 대폭 지원해서라도 복구에 최선을 다할 것 등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마지막으로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내일모레까지 비가 더 온다고 하니 걱정이 크다”며 “경기도 공무원들은 24시간 비상대응 체제를 가동하면서 제가 최일선에 서서 주민들의 비 피해를 막고 최소화하는 데 있는 힘을 다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김 지사, 비상근무 공무원들에게 격려 메시지

김동연 경기도지사(가운데)가 9일 수원시 소재 경기도소방재난본부를 방문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한편 김 지사는 10일 새벽에 자신의 SNS를 통해 비 피해 복구와 상황관리를 하는 관계 공무원들에게 “밤낮없이 이어지는 비상근무에 심신이 무척 힘드시겠지만 조금만 더 힘을 내어주시기를 당부한다”고 격려했다.
 
김 지사는 또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일은 저를 포함한 경기도 모든 공무원 제1의 의무이자 책임이다”라고 공직자의 자세를 다시 한번 상기시켰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