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5일 원·달러 환율이 11원 이상 급락하며 5거래일 만에 1300원 밑으로 떨어진 채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1.8원 내린 달러당 1298.3원에 장을 마쳤다. 환율이 1300원 아래에서 마감한 것은 지난달 29일(종가 1299.1원) 이후 5거래일 만이다. 이날 낙폭은 지난달 28일(17.2원) 이후 가장 컸다.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6.6원 내린 1303.5원에서 출발했다.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 속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강도가 완화될 것이라는 시장의 기대감을 반영했다. 

장 초반 1300원대 초반에 머물던 환율은 장중 위안화 강세와 연동하며 낙폭을 키웠다. 여기에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 순매수세가 이어지며 원·달러 환율 하락을 부추겼다.

김승혁 NH선물 연구원은 "비농업 고용지표 대기 속 달러 약세, 위험선호 심리, 이월 네고 등의 영향"이라면서 "ISM(공급관리협회) 지수와 뉴욕 연방준비은행 공급망 압력 지수 등이 공급망 차질 우려를 일부 걷어가며 시장 내 위험 선호가 유입됐으며 이는 국내 증시의 외인 순매수에 유리한 환경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