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경제만랩]

서울에서 올 상반기 거래된 주택 10채 중 7채는 소형(전용 60㎡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준금리 인상과 고강도 대출 규제로 주택시장이 얼어붙고 있는 가운데 서울 주택 매매시장에서는 소형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분위기다. 

3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한국부동산원의 규모별 주택 매매거래 현황을 살펴본 결과 올해 상반기(1~6월) 서울 주택 매매거래량은 총 3만 4945건으로 나타났다.

이 중 전용면적 60㎡ 이하 주택 매매거래량은 2만4673건으로 전체 거래량 중 70.6%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한국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6년 이래(상반기 기준) 가장 높은 비중이다. 

전용면적 61~85㎡ 규모인 주택은 올해 상반기 5724건 거래돼 전체 중 16.4% 비중을 차지했다. 전용면적 86~100㎡ 규모인 주택 매매거래량은 올 상반기 372건으로 1.1% 비중을 기록했고, 전용면적 101~135㎡ 규모인 주택 거래량은 1203건으로 3.4%, 전용면적 136㎡ 이상은 2973건 거래돼 8.5% 비중을 차지했다.

서울 25개 자치구에서 전용면적 60㎡ 이하인 소형 주택 매매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도봉구'로 확인됐다. 올해 상반기 도봉구 주택 매매거래량은 1299건으로, 이 중 전용면적 60㎡ 이하 소형 주택 매매거래량은 1032건으로 전체 중 79.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강서구 전용면적 60㎡ 이하 매입 비중이 79.0%, 구로구 78.5%, 강북구 78.0%, 금천구 77.7%, 은평구 77.0%, 송파구 76.4%, 양천구 75.7%, 마포구 73.3%, 중랑구 73.2% 등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소형 주택 매매 비중 증가는 서울 1인 가구 증가와 함께 주택가격 상승, 금리 인상 등이 원인으로 풀이된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높은 금리와 대출이자에 대한 부담감으로 주택 매수 심리가 위축됐고 비교적 가격 부담이 덜한 소형 주택으로 관심이 쏠리고 있다"면서 "이 같은 소형 주택이 시장을 주도하는 현상은 한동안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 1인 가구는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서울 1인 가구는 2010년 85만4606가구(1인 가구 비중 24.4%)에서 2015년 111만5744가구(29.5%)로 증가했고, 2021년에는 148만9893가구로 전체 가구 중 36.8%가 1인 가구로 확인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