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노조, 8월 1일 파업 안 한다…사측과 임금협상 재돌입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남라다 기자
입력 2022-07-31 15:3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사진=오비맥주]

오비맥주 노동조합이 당초 8월부터 시작하려던 파업 계획을 보류하고 다시 임금 협상 테이블에 앉는다. 

31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오비맥주 광주공장과 경기 이천공장 노조는 8월 1일부터 예정된 파업을 잠시 미루고 사측과 다시 협상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당초 두 공장 노조는 사측과 임금 인상률에 대해 의견 차를 좁히지 못하자 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사측이 7.3%의 임금 인상안을 제시했으나 노조 측이 이를 거부했다.

오비맥주 공장 3곳 가운데 충북 청주공장 노조의 경우 사측이 제시한 임금 인상안을 받아들여 합의했다. 앞서 청주공장 노조는 지난 29일 사측이 제시한 임금 인상안 수용 여부와 관련해 찬반 투표를 진행한 결과 노조원의 과반 이상이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공장 노조는 민주노총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 소속으로, 광주공장과 이천공장 노조가 가입한 노동조합과는 다르다. 광주공장과 이천공장 노조는 한국노총 산하 전국화학노동조합연맹에 가입돼 있다.

한편 오비맥주 노조는 매년 사측과 임금협상과 단체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7월에는 2주간의 파업을 진행한 끝에 사측과 합의를 이룬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