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李 "이기는 민주당 만들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예비후보가 2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대회에서 최종 후보로 선출된 뒤 축하받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예비경선 당대표 후보 정견발표에서 유력 후보인 이재명 후보가 '이기는 민주당'을 강조했다. 그러나 대다수 후보들은 '공천 학살 우려' 등을 언급하며 이 후보를 견제했다.

연설 첫 주자로 나선 이재명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예비경선(컷오프) 정견발표에 나서 "제 온 몸을 던지고 당원과 국민의 집단지성에 제 정치 운명을 맡기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공천에 대해 "당의 인사기준은 사명감과 열성, 능력과 실적이 될 것"이라며 "시스템 공천 강화로 누구나 공정하게 당원과 국민의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비명(비이재명)'계의 불안을 의식한 듯 "화이부동의 마음으로 갈등과 분열을 끝내고, 정권창출이란 하나의 목표 아래 단결하고 통합하는 당을 만들겠다"며 "계파정치로 성장하지 않은 저 이재명이야말로 계파정치에 기대지 않고 통합의 정치를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렇지만 김민석 후보는 "서울에서 시작돼 계양까지 이어진 그 과정, 100가지 다른 패배 원인이 있었다 해도 누구도 그 공천이 가장 큰 패인이고 자책점이었음을 부인하긴 어려울 것"이라며 "다시 이런 잘못된 태도와 사고방식이 당의 대세가 되는 것만은 막아야 한다는 것이 제가 출마를 결심했던 솔직한 배경"이라고 이 후보를 겨냥했다. 

97(90년대 학번·70년대생)그룹 주자들도 일제히 이 후보를 향해 견제구를 날렸다.

강병원 후보는 "전당대회마다 계파 갈등과 줄 세우기가 반복돼 혹시 다음 총선에 공천 학살을 당할까 불안하기도 하실 것"이라며 "당대표 공천권 내려놓기는 우리 당이 추구하는 권력독점을 해체하고 권력을 분산시켜왔던 민주주의 길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설훈 후보 역시 "흔들리지 않는 원칙으로 지역에서부터 100% 경선을 실시하겠다"며 "예외는 분열의 근원이며, 밀실 공천은 갈등의 화근이다. 공천의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다짐했다.

박용진 후보도 "국민이 싫어하는 계파독점의 끼리끼리 정치, 악성팬덤에 끌려다니는 나약한 정치와 결별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훈식 후보는 "우리 당을 실력 있고 쓸모 있는 정당으로, 세대와 계파로 분열되지 않는 단단한 정당으로, 수도권에 매몰되지 않는 전국정당으로 만들어 내겠다"고 확언했다.

반면 '친명(친이재명)'으로 분류되는 박주민 후보는 "계파에 속해본 적도 없고, 계파에 기대어 출마해본 적도 없다"며 "오로지 국민과 당원을 믿고 이 자리에 섰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97세대 중 유일하게 공천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이동학 후보도 공천과 계파에 대해 일절 언급하지 않고 "도전하는 청년들의 이정표가 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