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 상반기 순익 5051억원…전년 대비 7.9% 증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서민지 기자
입력 2022-07-28 16:34
도구모음

[사진=BNK부산은행]

BNK금융지주가 올해 상반기 5051억원(지배지분)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71억원(7.92%) 늘어난 수치다.

28일 BNK금융에 따르면 부산은행과 경남은행 등 은행 계열사와 함께 BNK캐피탈의 실적이 그룹 전체 당기순이익 개선을 이끌었다.

은행 부문은 미래 경기전망을 반영한 대규모 충당금 적립에도 건전성 관리와 자산성장에 따른 이익 증가로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각각 2456억원과 159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캐피탈은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 모두 증가한 가운데 건전성 지표 개선에 따른 충당금 전입액 감소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66.5%나 증가한 1187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
 

[표=BNK금융지주]

다른 계열사의 실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증권은 IB(기업금융)부문 수수료수익이 증가했지만, 국내외 금융시장 불안에 따른 채권금리 상승과 주가지수 하락으로 말미암은 유가증권 손실로 전년 동기 대비 26.8% 감소한 476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저축은행도 같은 기간 대비 42.6% 감소한 6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특히 BNK자산운용은 지난해 상반기 7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지만, 올해는 124억원 손실을 기록하며 적자로 전환했다. 

그룹의 건전성지표인 고정이하여신비율과 연체율은 전년 말 대비 각각 0.07%포인트, 0.04%포인트 하락한 0.38%와 0.32%를 기록했다. 그룹의 고정이하여신 커버리지비율도 228.50%로 전년 말 대비 48.42% 증가했다. 그룹 자본적정성 지표인 보통주자본비율은 당기순이익 증가와 체계적 위험가중자산(RWA) 관리로 전년 말 대비 0.15%p 상승한 11.17%를 나타냈다.

정성재 BNK금융 그룹전략재무부문장은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도 상반기 무난한 실적을 기록했다"며 "하반기에는 대내외 불안 요인에 대비해 선제적 리스크 관리에 중점을 두고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및 취약계층에 대한 다양한 금융지원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