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군이 곡물수출 재개에 합의한 다음 날 흑해 연안 항구에 미사일 공격을 감행했다. 우크라이나군은 23일(이하 현지시간) 흑해에 접한 남부 오데사의 상업항이 러시아군의 미사일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등 외신은 이날 전했다. 

지난 22일 러시아는 유엔과 튀르키예(터키)의 중재로 우크라이나와 4자 협상에 서명했다. 러시아 봉쇄로 우크라이나산 곡물 수출이 막힌 항구들에서 수출 재개를 골자로 한 협상에 합의한 것이다. 그러나 러시아가 합의를 지키지 않고, 곧바로 공격을 감행하면서 곡물 수출 재개에 먹구름이 꼈다. 이날 오데사 항구에 떨어진 미사일은 2발이었다. 

우크라이나의 젤렌스키 대통령은 23일 오데사 항구 공격에 대해 “러시아는 약속한 것이 무엇이든 그것을 이행하지 않을 방법을 찾고 있다"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이번 합의를 중재했던 유엔(UN)의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러시아의 오데사 항구 공격을 규탄한다"는 성명을 발표하면서 러시아가 곡물 수출 재개 합의를 이행하도록 다시 호소했다. 다만 튀르키예의 훌루시 아카르 국방부 장관은 러시아로부터 "이번 (미사일) 공격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발표했다. 

앞서 이뤄진 곡물수출 재개 합의에서는 흑해 연안 우크라이나 항구에서 곡물 등을 운반하는 배가 통항하는 '회랑'을 설치해 화물선이나 항구에 공격을 가하지 않는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합의가 성사된 이후 식량 공급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어왔던 아프리카연합(AU) 등이 조속히 환영 의사를 밝혔다. 

한편 우크라이나 국영통신에 따르면 중부 킬로보플라드주도 23일 러시아군에 의한 미사일 13발의 공격을 받아 3명이 사망했다. 군용 비행장과 철도 시설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에 주둔 중인 러시아군이 2S4 튤판 자주박격포를 발사하고 있다. 해당 사진을 배포한 러시아 국방부 공보실은 해당 사진이 촬영된 장소를 공개하지 않았다. [사진=AP·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