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과 SK텔레콤은 지난 22일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사옥에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식에 참석한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사진 왼쪽)과 유영상 SK텔레콤 사장(사진 오른쪽)이 악수하며 상호 협력을 다짐하는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과 SK텔레콤이 4000억원 규모의 지분을 교환하고 디지털 금융,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협력에 나선다.
 
하나금융과 SKT는 지난 22일 서울 중구 SKT 사옥에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양사는 금융의 디지털 전환, ESG 공동 협력, 금융·통신 데이터 결합을 통한 비즈니스 모델 발굴, 고객 특화 상품·서비스 융합, 인프라 공동 활용, 디지털 기반 공동 마케팅 등 6개 과제를 추진한다.
 
양사는 협력을 위해 4000억원 규모의 지분을 지난 22일 교환했다. 하나금융은 하나카드의 3300억원 규모 지분을 SKT로부터 인수, 완전 자회사로 편입했다. SKT는 하나카드 지분 매각과 동시에 하나금융 지분 3300억원 규모를 매입했다.
 
하나카드는 684억원 규모 SKT 지분과 316억원 규모 SK스퀘어 지분을 취득했다. 두 회사에 대한 하나카드 지분율은 각각 0.5%, 0.6%다.
 
하나금융과 SKT는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등 새 ICT 기술을 활용해 금융의 디지털 전환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AI 챗봇을 활용해 투자 정보를 제공하고, 인공지능 컨택트 센터(AICC)를 도입해 고객을 응대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금융과 통신 데이터를 결합한 신용평가 모델을 개발하고, 마이데이터를 이용해 협업한다. SKT 메타버스 플랫폼에 가상 영업점을 설립하는 방안도 논의한다.
 
투자회사인 SK스퀘어는 금융과 통신, 커머스 등 영역에서 융복합 상품을 출시하도록 추진한다.
 
이외에도 양사 고객에게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신규 카드를 개발하고 SKT 고객 대상 우대 금리 쿠폰 제공 등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취약계층, 사회적 기업, 청년 스타트업과의 동반 성장을 위한 ESG 생태계 구축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은 “앞으로도 하나금융은 디지털 혁신을 통한 고객 가치 실현, 금융과 ICT 융합을 통한 혁신 가치 추구, ESG 부문의 협력을 통한 사회적 가치 확산 등 협업의 범위를 넓혀나가겠다”고 밝혔다.

유영상 SKT 사장은 “이번 파트너십은 ICT와 금융 분야의 대표 기업이 힘을 합쳐 고객가치 혁신을 추진하는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