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홍준표 대구시장이 '공공기관 개혁'을 이유로 산하기관 통폐합을 발표했다. 지난해 3월 공식 출범한 지 1년 반도 채 되지 않은 대구관광재단은 신설될 대구문화예술진흥원으로 흡수될 전망이다. 코로나19 피해가 컸던 대구 관광시장이 이제 막 회복하는 줄 알았는데 불씨가 커지기도 전에 꺼져 버렸다. 성격이 다른 기관들 간 통폐합은 득보다 실이 많다. 재단 기능과 역할이 축소되는 상황에서 대구 관광 활성화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 의문이다. 신임 시장의 결단이 참 씁쓸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