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100일' 권성동, 사적 채용 논란에 "국민 호도하기 위한 프레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슬기 기자
입력 2022-07-17 19: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17일 국회 원 구성 협상에 대해 "상임위원회 결렬의 주요 원인이 아직 해소되지 않았다"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우리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를 차지하겠다고 프레임을 거는데 그게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측에서 우리가 흘린다고 프레임을 걸고 있어서 조금만 기다려 달라"라며 "오늘도 이 문제를 가지고 국회의장하고 통화하고 아까 잠깐 민주당 원내대표하고도 이야기를 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와 과방위 두 개 다 위원장을 차지하겠다는 것이고 우리는 둘 중 하나만 갖고 와라, 민주당이 선택한 나머지를 우리가 갖겠다"라며 "방송장악 의도가 없다는 방증이다. 지금 방송통신위원장이 누구냐, 한상혁은 민주당 사람"이라고 했다.

이어 "어떻게 민주당 사람이 방통위원장을 하는데 방송을 장악할 수 있나"라며 "민주당이 우리에게 그런 비판을 하려면 한 위원장이 사퇴해야 그런 주장이 가능하다"라고 덧붙였다.

권 원내대표는 대통령실 사회수석실에서 근무 중인 9급 행정요원 우 모씨를 둘러싼 '사적 채용' 논란에 대해선 "잘못된 프레임"이라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일반직 공무원과 별정직 공무원의 채용 절차 방법과 관행을 전혀 모르는 국민을 호도하기 위한 프레임"이라며 "그 9급 공무원 아버지가 강릉시 선관위원인 것을 알고 있다. 제가 4선인데 모른다는 건 거짓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버지가 그렇다고 해서 아들이 특정 정당 정치인을 지지하는 것을 하지 말라는 법이 없고 아버지와 아들은 별개"라며 "어느 집안이든 부자 간에 정치 성향이 일치하는 집안은 많지 않다"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