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과 콘퍼런스콜(전화 회의)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등 주요 7개국(G7)이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가상한제를 도입하기로 합의한 가운데 한국의 동참 문제에 대해 한·미 양국 간 협의를 진행했다.

기획재정부와 미국 재무부는 2일 오전(한국시간)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재닛 옐런 재무부 장관이 지난 1일 오후 9시 진행된 전화 회의에서 이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기재부에 따르면 옐런 장관은 에너지 가격 안정과 러시아의 수익 감소를 위해 러시아 원유에 대한 가격상한제 시행이 필요하다고 언급하고 G7 등 국제사회의 논의 동향을 설명했다.

재무부는 “두 사람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책임을 묻는 것과 정의롭지 않고 불법인 활동의 재원으로 사용되는 (러시아산 원유의) 수입을 제한하기 위해 가격 상한을 두는 것의 장점을 비롯해 협력 분야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한국 또한 국제 유가 급등으로 인플레이션 압력에 직면하고 있다”며 “가격상한제 도입 취지를 이해한다”고 말했다. 이어 “가격상한제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방안이 도출되는 대로 공유해달라”고 미국 측에 요청했다.

G7 정상회의에서 합의된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가격상한제는 러시아가 에너지 판매 대가로 받는 돈을 제한하면서 동시에 고유가 문제에도 대응하겠다는 구상인 것으로 보인다. 원유 가격상한제를 지킨 경우에만 원유 수송에 필요한 보험을 제공하는 방식 등이 방법으로 거론된다.

추 부총리와 옐런 장관은 한·미 양국이 각종 경제 현안과 대러 제재 등에 있어 긴밀한 공조 체제를 유지해온 것을 높이 평가했다.

추 부총리와 옐런 장관은 이달 중순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와 오는 19~20일 예정인 옐런 장관의 방한 때 직접 만나 주요 경제 현안에 대해 추가로 논의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