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2일부터 교차로에서 우회전 시 건널목에 사람이 있다면 일단 ‘일시 정지’ 해야 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오는 12일부터 교차로에서 우회전할 때 건널목에 사람이 있다면 일단 멈춰야 한다.
 
1일 경찰에 따르면 건널목이 있는 도로에서 우회전 시 ‘일시 정지’ 의무를 강화한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오는 12일부터 시행된다.
 
올해 1월 개정된 보행자 보호와 관련된 도로교통법 27조 1항은 ‘모든 차 또는 노면전차의 운전자는 보행자가 건널목을 통행하고 있거나 통행하려고 하는 때에는 보행자의 횡단을 방해하거나 위험을 주지 아니하도록 그 건널목 앞에서 일시 정지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전과 달라진 부분은 ‘보행자가 통행하려고 하는 때’에도 일시 정지해야 한다는 점이다.
 
지금까지 대부분 운전자는 교차로 옆 건널목에 사람이 있더라도 보행자 통행을 방해하지 않는다면 바로 우회전해 왔다. 하지만 앞으로는 건널목을 건너려는 사람이 있다면 기다려야 한다.
 
또한 전방 차량 신호가 적색이라면 바로 우회전해서는 안 된다. 이때도 반드시 일시 정지한 후에 통과해야 한다. 전방 차량 신호가 녹색이면서 건널목에 보행자가 없다면 서행으로 바로 우회전할 수 있다.
 
운전자로서는 다소 복잡할 수가 있기 때문에 건널목이 있는 교차로라면 일단 일시 정지 후 주변을 살핀 뒤 우회전을 하는 것이 안전하다.
 
이 같은 보행자 보호 의무를 위반하면 범칙금 6만원(승합차일 경우 7만원)과 벌점 10점이 부과된다. 특히 교통사고가 발생할 때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제3조 1항이 적용돼 5년 이하의 금고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