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박수홍(52)이 친형 가족과의 법적 다툼에 대한 심정을 털어놨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박수홍(52)이 친형 가족과의 법적 다툼에 대한 심정을 털어놨다.
 
30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 박수홍이 출연해 친형을 고소하게 된 이야기를 공개했다.
 
긴 법적 다툼을 이어오고 있는 박수홍은 이날 “이 자리가 30년 넘게 방송하면서 가장 어려운 자리인 것 같다. 제가 피해를 보았지만, 더 이상의 피해자가 나오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용기를 냈다”고 말문을 열었다.
 
앞서 박수홍은 친형 부부에게 30년 동안 100억원 가량의 출연료와 계약금을 떼였다며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박수홍의 법률대리인은 “박수홍이 벌어들인 수익을 7대 3으로 나누기로 하는 약정을 체결하고 30년간 같이 동업 관계에 있었는데, (박수홍 형이) 그 돈들을 다 착복했다”고 밝혔다. 박수홍 측이 주장하는 횡령 금액은 116억원이었다. 이조차도 소멸시효 조항 때문에 10년 치만 책정된 금액이었다.
 
박수홍은 “(형을) 의심한다는 것 자체가 죄를 짓는 것 같았다. 나를 위해서 희생하고 아끼는 사람들에게 어떻게 통장을 보여달라고 하냐”며 “뚜껑을 열어보니까 그냥 죽어야 되겠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믿었던 사람에게 제 인생의 많은 부분을 부정 당하는 순간에는 주체가 안 되더라. 지옥 자체였다”라고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음을 털어놨다.
 
방송 끝에는 박수홍을 응원하는 사람들의 영상이 공개됐다. 박수홍은 인터뷰를 마친 뒤 제작진이 가리킨 화면을 바라봤고 그 안에 담긴 지인들의 모습을 보자마자 울음을 터뜨렸다.

유재석이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은 박수홍과 1991년 KBS 7기 공채 개그맨 동기다.
 
유재석은 “수홍이 형과 저는 1991년 KBS 대학 개그제 동기이자 정말 진한 우정을 나눈 그런 친한 형”이라며 “지금도 착한 심성과 성품은 변하지 않았다, 형을 좋아하고, 존경한다, 앞으로도 이런 마음 변하지 않고 평생을 또 의지하면서 그렇게 살자”라고 전했다.
 
영상을 본 박수홍은 “눈에 보이지 않지만 사람은 공기처럼 다 연결돼 있다더라. 지켜봐 주셨던 분들 수만 명이 힘내라는 응원 글을 정말 많이 올려주셨다”며 “잘 살지는 못했지만 부끄럽지 않게 살았다고 자부하는데, 그 글들을 읽으며 울면서 버텼다”고 했다.
 
한편 박수홍은 지난해 7월 가족들의 반대를 이겨내고 23세 연하의 아내와 혼인 신고를 마친 뒤 법적 부부가 됐다. 현재 친형 부부로부터 금전적 피해를 보았다고 주장, 횡령 의혹을 제기하며 116억원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진행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