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방세환 시장 당선인, 집중호후 긴급 현장점검 外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경기 광주) 박재천 기자
입력 2022-06-30 15:56
도구모음
  • 취약계층 등 찾아가는 결핵 무료검진 外

  • 제9대 광주시의회 개원, 의정활동 본격 돌입

[사진=경기 광주시]

경기 광주시와 유관기관 광주시의회가 새로운 소식을 발빠르게 전하고 있어 관심을 끈다.

먼저 방세환 경기 광주시장이 30일 집중호우 현장을 찾아 긴급점검을 벌였다.  
  
이날 방 당선인은 인수위 강천심 도시‧환경 4분과 위원장과 팔당댐 방류 현장을 방문해 수문 개방을 확인하고, 인명피해 방지를 위한 예찰활동 및 응급복구 시 안전관리 강화 등을 주문했다.

이어 남종면 삼성리 법면 유실 현장을 찾아 유실 면적을 확인하고 추가 법면 유실 방지를 위한 응급조치 실태도 점검했다.

방 당선인은 “지속되는 호우로 시민들이 인명·재산 피해를 입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사진=경기 광주시]

이어 시는 면역력에 취약한 어르신과 결핵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장애인, 노인복지시설 등을 대상으로 오는 8월까지 취약계층 결핵 이동검진도 실시한다.

이번 검진은 결핵 조기 발견과 타인에게 전파되는 상황을 막고자 대한결핵협회와 합동으로 지역 내 장애인·외국인 등 의료취약계층 거주 시설을 직접 찾아 이동 흉부 X-ray 촬영, 실시간 판독, 유소견 시 객담검사로 진행한다.

시는 지난해 장애인, 외국인 등 10개 시설 이용자 321명에 대해 무료 결핵 검진을 실시했으며, 올해도 장애인복지시설 12개소 이용자 500여명의 검진을 진행하고 있다. 

김미수 보건소장은 “결핵으로부터 안전한 광주시를 만들기 위해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주민들의 검진 기회를 확대하는 등 철저한 결핵예방과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사진=경기 광주시의회]

이와 함께 제9대 광주시의회가 내달 1일 공식 출범식을 통해 4년간 의정활동에 본격 돌입한다.

이날 시의원들은 광주시와 합동 현충탑 참배를 시작으로, 오전 중 제293회 임시회를 열고 전반기 의장단(의장·부의장)을 선출한 뒤, 오후에 개원식을 거쳐 제9대 광주시의회 출범을 알릴 예정이다.
 
새로 출범하는 제9대 광주시의회는 주임록(더불어민주당), 허경행(국민의힘), 이은채(더불어민주당), 노영준(국민의힘), 오현주(더불어민주당), 최서윤(국민의힘), 황소제(더불어민주당), 박상영(더불어민주당), 이주훈(국민의힘), 왕정훈(더불어민주당), 조예란(국민의힘) 등 4개 선거구 9명과 비례대표 2명을 포함한 총 11명으로써, 4명의 재선의원과 7명의 초선의원으로 구성됐다.

한편, 시의회 관계자는 "의회운영과 행정복지, 도시환경위원회 등 세 개 상임위원회 구성과 위원장 선출은 개원식 이후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