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지 지휘관 "단순 잔류 목적으로 남아있는 것 의미 없어"
우크라이나군이 동부 돈바스의 요충지에서 철수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변곡점을 맞이할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우크라이나군이 돈바스 요충지 세베로도네츠크에서 철수하기로 했다고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군 현지 지휘관 세르히 하이다이 루한스크 주지사는 이날 “(세베로도네츠크에서) 철군하라고 명령받았다”며 “몇 달간 타격을 받아 산산조각이 난 진지에 단순히 잔류를 목적으로 남아 있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하이다이 주지사의 철수 발언에 대해 별다른 논평을 하지 않았다. 다만 상황이 어렵다는 점은 인정했다.

올렉산드르 모투자니크 우크라이나 국방부 대변인은 “인력과 장비의 손실에도 러시아군은 포병 전력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며 ”러시아군은 리시찬스크를 포위하려 하고 있으며 세베로도네츠크를 완전히 통제하기 위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우크라이나 병력이 세베로도네츠크에서 철수하면 러시아는 사실상 루한스크주를 점령하게 된다.

러시아는 지난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뒤 수도 키이우를 비롯한 북부 공략이 여의치 않자 동부, 남부 돈바스 지역으로 좌표를 수정해 세베로도네츠크 등 동부 요충지에 대한 공세를 높여왔다.

세베로도네츠크는 러시아군의 폭격과 시가전으로 인해 일찌감치 도시 기능을 잃었고, 러시아는 소도시들을 차례로 초토화하는 전술을 활용해 점령지를 늘려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 결과 현재 러시아군은 루한스크주의 95%가량, 도네츠크주의 절반 정도를 장악해 돈바스 전투에서 승기를 잡아가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편 하이다이 주지사는 러시아군이 현재 소도시 졸로테와 토시키우카에서 리시찬스크 쪽으로 진격하고 있다고 전했다. 리시찬스크는 세베로도네츠크에서 남쪽으로 30㎞가량 떨어진 곳에 있는 소도시다.

다만 그는 리시찬스크의 지형이 복잡해 러시아군이 즉각적으로 이 도시를 점령하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2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군이 동부 돈바스 지역의 도로에서 탱크를 몰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