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山, 안내시설은 불편하다"

나라별 외국인들의 서울 도심 산 인지도. [사진=서울관광재단]




서울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 10명 중 7명은 북한산, 도봉산, 북악산 등지에서 등산하는 것을 희망하고 있다. 이는 서울관광재단아 등산관광에 대한 주요국 잠재 여행객의 인식과 참여 의향을 파악하고자 최근 외국인 1092명을 대상으로 관광 수요를 조사한 결과다. 

이번 조사에는 미국, 일본, 프랑스, 중국, 태국, 홍콩, 말레이시아 등 7개국에서 1092명이 참여했다. 연령대는 20대부터 50대 이상까지 다양했다. 

전체 응답자 중 67.9%는 '서울 도심에 산이 많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으며 중국, 태국, 말레이시아 응답자 순으로 등산관광 인지도가 높았다.
 
먼저 등산관광 희망 유형을 구체적으로 나누면 트레킹 44.7%, ‘하이킹’ 44.6%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트레킹은 풍광을 즐기려는 목적으로 여유롭게 산을 오르는 것을, 하이킹은 평지 또는 구릉 지대에서 장거리로 걷는 것을 말한다. 

서울 등산 트레킹 관광 의향을 조사한 결과 ‘의향 있다’가 82.3%로 높게 나타났다. 특히 MZ세대(20·30대)에서도 참여 의향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 트레킹 활동에 '의향 있다’고 답한 외국인들은 ‘산에서 보는 시내 전망’(74.4%)과 ‘신선한 공기를 마시며 휴식’(71.7%)을 주된 이유로 꼽았다. 

반면 ‘의향 없다’를 선택한 사람은 ‘산에 대한 정보 부족’(44.1%)을 주된 이유로 꼽았다. 재단은 서울 지역 산에 대한 정보 제공과 홍보 활동을 강화하면 참여 의향이 높아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트레킹할 때 불편 사항은 ‘안내시설 부족·부실’(39.3%)과 ‘사전 정보 수집 어려움’(37.2%) 등이 꼽혔다.

국적별로는 중국, 프랑스, 홍콩, 말레이시아에서 ‘안내시설 부족·부실’을 불편해 했으며 일본, 미국, 태국 응답자는 ‘사전 정보 수집’이 불편하다고 답했다. 

또 △‘등산로 안전 우려’ 44.3% △‘편의시설 부족 우려’ 41.3% △‘외국인 관광객 대상 안내 시설 부족’ 41.1% 등도 비교적 높게 나와 개선해야 할 점으로 분석됐다. 

국가별로는 중국인이 ‘외국인 관광객 대상 안내시설 부족 우려’라고 응답한 비율이 평균 대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인은 ‘장비 준비 번거로움’을, 프랑스인은 ‘사전 정보 수집 어려움’을, 홍콩인은 ‘위험 발생 시 대처 어려움’을 지목한 비율이 평균 대비 높게 집계됐다.

한편 설문 참가자 가운데 89.7%는 등산관광 때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응답했으며,이 가운데 87.5%는 이용하겠다고 답했다.

외국인들이 생각하는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 내 필요한 편의시설·서비스로는 ‘정보 제공’이 57.2%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등산 장비 대여’(44.7%), ‘구급약품 제공’(39.7%), 짐 보관 서비스(31.9%) 순이었다. 

‘무료 등산 장비 대여 때 사용 의향’에 대해 전체 응답자 중 83.1%는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 무료 장비 대여를 이용하겠다고 했다. 

재단은 현재 강북구 우이동에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를 개관해 주요 등산 루트와 주변 명소 안내,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등산복과 등산화 등 각종 등산 장비 대여와 짐 보관 서비스도 병행 중이다.  
 
신동재 서울관광재단 관광연구팀장은 “‘등산관광은 앞으로 포스트 코로나를 맞아 대표 관광콘텐츠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다양한 등산관광 콘텐츠 발굴은 물론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를 거점으로 등산관광 편의를 제고하고 서울 도심 등산관광의 매력을 알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