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 "새로운 경기도는 기회 넘치고 기득권을 깨는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송인호 기자
입력 2022-06-03 13:4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우린 경기도민에 빚진 채무자…새로운 경기 만들자"...선대위 해산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3일 선대위 해단식을 갖고 "새로운 경기도는 기회 넘치고 기득권을 깨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동행캠프]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3일 "새로운 경기도는 기회 넘치고 기득권을 깨는 경기도이며 변화의 중심, 경기도를 바꿔서 대한민국을 바꾸고 싶다"고 밝혔다.  
 
김 당선인은 이날 수원시 인계동 마라톤빌딩 선대위 사무실에서 해단식을 갖고 "공약하면서 약속한 것들은 채무증서에 사인한 것이며 겸손·겸허하게 진정성으로 실천하자"며 이같이 말했다.

김 당선인은 이어 "축하와 승리에 대한 자축은 해단식으로 끝내고 이제부터 전기코드를 110볼트에서 220볼트로 전환하듯 함께 전환하자"면서 "경기도민에게 진 빚을 갚아야 한다"고 참석자들에게 당부했다.
 
김 당선인 또 "우리가 먼저 솔선하고 진정성을 가지고 사익이 아닌 도민 위한 공익을 추구하는 마음을 다짐하며 새로운 경기도를 만들자"고 강조했다.

이날 선대위 해단식에는 정성호 총괄선대위원장, 안민석·조정식·염태영 공동선대위원장, 박정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 등 100여명의 선대위 관계자와 지지자들이 참석했다.

김 당선인은 해단식에 이어 이날 오후 남양주시 조안면 정약용 유적지를 찾아 향후 도정 운영 등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 당선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에 출연해 "(당이) 여러 가지 일로 인해서 힘든 상황을 만들기도 했고 발목 잡은 부분도 있었다"면서 "제 통제 바깥의 일이라 정면돌파식으로 뚫고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김 당선인은 이와 함께 "민주당이 기득권을 내려놓겠다는 각오를 해야 한다"며 "민주당이 다수당을 차지하고 있으면서 정책에 대한 협치나 토론이 부재한 것 같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 당선인은 그러면서 "제가 (이재명 후보와 함께) 정치교체추진위원회의 공동 위원장"이라며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없애고 국민소환제를 도입하는 등 대선 기간 이재명 후보와 합의한 내용이 있는데 이제 그런 얘기를 다루는 데 본격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주장하고 나서 "자신이 당의 혁신을 전면에서 이끌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