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업 플러스] '바다의 날' 주간 해랑이와 함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부산=조현미 기자
입력 2022-06-03 08: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해수부 캐릭터…주말까지 홍보행사

2일 오후 부산 동래구 사직야구장에서 해양수산부 캐릭터 해랑이(중간)와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캐릭터 키오(오른쪽)가 시구·시타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해양수산부]


"와, '해랑이'다!" 2일 저녁 부산 동래구 사직구장에 해랑이가 깜짝 등장했다. 해랑(海浪)이는 '바다의 물결'과 '바다와 함께'라는 뜻을 동시에 지닌 해양수산부 캐릭터. 해랑이가 사직구장을 찾은 건 시구를 하기 위해서다. 시타자로 나선 '키오' 역시 큰 관심을 끌었다. 키오는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캐릭터다.

이번 행사는 '바다의 날'을 기념해 열렸다. 바다의 날은 바다의 중요성을 알리고 해양·수산인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1996년 지정한 국가 기념일이다. 828년 통일신라시대 해상왕 장보고가 전남 완도에 청해진을 설치한 날짜에 맞춰 5월 31일로 정했다. 27회째를 맞은 올해 기념식은 부산 북항 일원에서 열렸다.

해수부와 관련 단체들은 해양수산 정책에 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고, 미래 주역인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바다에 더 친근하게 다가갈 계기를 만들어주고자 이날 행사를 기획했다. 부산 지역 초‧중‧고교생 2300여 명도 해수부 초청으로 야구장을 찾았다.

경기 시작 전엔 해양수산 정책을 소개하는 홍보 부스도 운영했다. 바다와 관련한 퀴즈를 맞힌 관람객에게 해랑이 인형을 선물로 주는 행사 등을 진행했다.

다른 지역에서도 바다의 날 홍보 행사가 열린다. 바다 주간(5월 27일~6월 4일) 기간 지방자치단체를 비롯한 45개 기관이 전국 49곳에서 등대음악회와 해녀 인형극, 바다그림 그리기 등 다양한 문화‧체험 행사를 진행한다.

비대면 방식으로 달리면서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을 통해 총 5억3100만보를 기부하는 '이런(E-run)깅' 캠페인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 진행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