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도쿄도 소비자물가지수(CPI)가 9개월 연속 올랐다. 

도쿄도 CPI는 다음달 발표되는 전국 CPI와 거의 비슷하게 움직인다. 때문에 일종의 물가 선행지표로 꼽힌다. 니혼게이자이(닛케이)에 따르면 일본 총무성은 5월 도쿄도에서 신선식품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지수가 전년 대비 1.9% 올랐다고 발표했다.

이는 9개월 연속 오른 것으로,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인 전년 동월 대비 2.0% 상승에는 못 미친다. 신선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CPI 상승률은 0.9%로, 시장 예상치에 부합했다. 

품목별로 볼 경우 에너지 관련 부문이 22.3% 상승했다. 가솔린 보조금 확대의 영향으로 4월(24.6%)에 비해 다소 상승폭은 축소됐다. 그러나 여전히 높은 수준으로 올랐다. 전기요금은 23.0%나 상승했으며, 특히 휘발유는 11.6% 각각 올랐다. 

신선식품 이외의 식품은 2.5% 올랐고, 인상폭은 4월(2.3%)을 웃돌았다. 원재료 가격 상승으로 팥빵(9.6%)과 햄버거(8.0%) 등의 상승이 두드러졌다. 

일본의 소비자물가는 최근 시장의 관심을 끌고 있다. 원자재 가격의 상승이 기업 물가뿐만 아니라 소비자물가에 얼마나 반영되는지, 나아가서 가계가 물가 상승에 얼마나 내성을 가지고 있는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닛케이는 지적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