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동차 업종 미래차 분야 전환 지원 위한 업무 협약 체결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오른쪽)과 나승식 한국자동차연구원 원장이 26일 서울 양천구 중소기업유통센터에서 열린 ‘중진공-한자연 업무협약식’에서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은 26일 서울 양천구 중소기업유통센터에서 한국자동차연구원(한자연)과 자동차 업종의 미래형 자동차 분야로의 선제적인 전환을 지원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나승식 한자연 원장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양측은 내연기관 중심이었던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이 미래형 자동차로 변화함에 따라 국내 자동차 업종 중소기업의 대응과 경쟁력 확보를 위한 선제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에 뜻을 같이했다.
 
중진공과 한자연은 구조혁신 지원 사업을 중심으로 △미래형 자동차 분야 구조혁신 수요 공동 발굴 △기술 애로 및 정책 규제 발굴·해소 지원 △전환 성과 제고를 위한 기관별 사업 연계 △미래차 전환 선순환 체계 조성을 위한 우수사례 창출 등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중진공은 미래차 전환을 희망하는 기업에게 구조혁신(수준 진단, 컨설팅), 사업전환(계획승인, 자금 지원), 노동전환 고용안정 지원금, 스마트공장배움터 연수, 성장공유형자금 투자 등을 지원한다.
 
한자연은 미래차 분야의 신기술 개발을 위한 교육, 기술 자문, 기술 이전, 연구개발(R&D) 지원 사업 등 참여를 지원하고 미래차 분야와 관련한 정책·산업·기술 등 최신 동향 정보도 제공한다.
 
협약 체결과 동시에 중진공은 명진정공 등 한자연에서 발굴한 기업을 대상으로 구조혁신 진단과 컨설팅을 제공해 미래형 자동차 업종으로의 효과적인 진입을 도울 예정이다. 이를 시작으로 향후에는 한자연과 함께 구조혁신 희망 기업을 지속 발굴할 계획이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미래형 자동차 분야로의 성공적인 전환을 위해 기관의 역량을 적극 활용해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