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일 새벽 발사…8시간만 지상국 교신

  • 1개월 시험 거쳐 지구관측 데이터 수집

  • "아시아·중동 위성영상 수요 우선 공략"

  • 점진 국산화…5년 내 50기 군집화 목표

  • 6G 시대 맞춰 통신 인프라 신사업 도전

세종1호를 실은 미국 민간우주기업 ‘스페이스X’의 ‘팰컨9(FALCON9)’ 로켓이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캐너버럴에 있는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25일 오후 2시35분(한국시간 기준 26일 오전 3시35분)에 발사됐다. [사진=한글과컴퓨터]


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가 쏘아올린 지구관측용 저궤도 인공위성 '세종1호(Sejong-1)'가 목표 궤도에 안착했다. 이를 계기로 한컴의 글로벌 영상 데이터 신사업이 추진력을 얻고 국내 민간 기업의 '뉴스페이스' 도전 흐름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한컴은 회사의 첫 인공위성이자 국내 첫 지구관측용 민간위성인 세종1호가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캐너버럴의 케네디우주센터에서 발사된 후 지상국과 교신까지 완료함으로써 성공적으로 궤도에 안착했음이 확인됐다고 26일 밝혔다. 세종1호는 이날 오전 3시 35분(미국시간 25일 오후 2시 35분)에 발사됐다. 한컴은 그로부터 약 8시간 뒤 세종1호의 교신이 성공했음을 확인했다.

세종1호는 크기 100×200×300㎜, 무게 10.8㎏의 초소형 저궤도 인공위성이다. 세종1호는 향후 약 1개월간 테스트를 거쳐 지상 500㎞ 높이의 궤도에서 지구를 하루에 12~14번(약 90분에 1바퀴)씩 돌면서 5m 해상도의 관측카메라로 지구관측 영상데이터 확보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 영상데이터는 한컴이 야심차게 추진 중인 영상데이터 서비스 신사업의 주 재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한컴은 이 신사업을 통해 글로벌 기업 도약 발판을 다지게 됐다. 한컴 관계자는 "세종1호 발사를 통해 인공위성, 드론, 완성형 초고해상도 센서를 기반으로 우주·항공·지상을 모두 아우르는 세계 유일의 '영상데이터 서비스 벨트'를 구축하게 됐다"면서 "위성영상 데이터의 수요가 많은 농업 국가, 분쟁 국가 등이 많이 분포된 아시아·중동 지역을 우선 공략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글과컴퓨터의 첫 인공위성이자 국내 첫 지구관측용 민간위성인 ‘세종1호’ [사진=한글과컴퓨터]


한컴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출신 전문가들이 창업한 위성 지상국 전문기업 '한컴인스페이스'를 지난 2020년 인수하면서 민간기업이 우주영역에서 주도적으로 사업 기회를 개척하는 흐름을 뜻하는 뉴스페이스 시대를 선도하겠다는 비전을 실현해 나가고 있다. 그 일환으로 한컴은 5년 내 50기 이상의 인공위성을 발사해 함께 운용하는 '군집위성' 체계를 구축한다는 목표를 잡았다.

우선 내년 상반기 세종2호, 하반기 세종3호와 세종4호, 내후년(2024년) 세종5호를 순차적으로 발사한다. 특히 내년 말 발사될 세종4호부터 인공위성의 본체와 탑재체를 자체 제작한다. 한컴 관계자는 관련한 문의에 "현재는 인공위성 하드웨어 제작을 전문업체에 의뢰하고 있는 상황인데, 부품과 일부 구성요소 수준부터 시작해 점진적으로 국산화하겠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한컴그룹 차원에선 통신위성 활용을 전제로 기술 표준화가 이뤄지고 있는 6세대(6G) 이동통신 시대에 발맞춰 통신 인프라 기술 분야로도 사업 영역을 넓힌다. 이 계획에서 지난 1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스페이스이노베이션 사업 가운데 '6G 저궤도 통신 실증을 위한 초소형 통신위성 시스템 개발' 과제의 주관사업자로 선정된 한컴인스페이스가 핵심적인 역할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