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년째 매년 협력회 정기총회 진행…상생협력 방안 논의
LG전자가 협력사와 함께 올해 사업방향을 논의하며 상생 생태계 구축을 위해 적극 나섰다.
 
LG전자는 26일 경남 창원시 창원연구·개발(R&D)센터에서 81개 협력사 대표와 함께 ‘LG전자 협력회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회사는 지난 2013년부터 매년 협력회 정기총회를 열고 지속가능한 상생을 모색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경영현황과 사업방향을 소개했다. 이어 급변하는 시장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협력사의 제조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협력사의 지속가능경영을 위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역량 강화와 공정거래 문화 조성을 위한 지원방안도 공유했다.
 
LG전자는 협력사의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상생의 핵심이라 보고 경쟁력 강화, 차세대 기술 개발, 자금 지원, 교육 지원, 인프라 개선 등 5대 상생과제를 기반으로 다양한 지원 활동을 하고 있다.
 
특히 협력사의 제조경쟁력과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스마트 팩토리 구축과 자동화 설비 투자를 위한 무이자 자금 등을 지원한다. 회사의 자동화 시스템 전문가를 협력사에 파견해 생산제품의 복잡도를 낮추고, 제조 공법을 자동화 시스템에 적합하게 변경하는 등 스마트 팩토리 구축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
 
협력회 회장을 맡고 있는 구자천 신성델타테크 대표이사는 “시장이 예측하기 어려울 정도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며 “LG전자와 협력사가 혁신을 통해 변화의 물결에서 함께 새 흐름을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왕철민 LG전자 구매·SCM경영센터장(전무)은 “협력사가 품질뿐만 아니라 안전관리에도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며 “협력사의 제조경쟁력과 자금 유동성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상생 생태계 구축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 여의도 LG 트윈타워[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