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단장한 이마트 경기광주점 매장 내부 [사진=이마트]


이마트가 2020년 월계점을 시작으로 진행한 매장 재구성 전략(리뉴얼)이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올해도 대대적인 리뉴얼에 나선다. 2020년 9곳, 지난해 19곳을 매장 리뉴얼해 재미를 본 이마트는 올해 총 10개점가량을 재단장 할 계획이다.

이마트는 26일 올해 4번째 리뉴얼 점포인 경기광주점을 연다고 밝혔다. 이마트 경기광주점은 2024년까지 점포 인근에 대규모 입주가 계획된 곳으로, 경기광주시 고객들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리뉴얼을 단행했다.

실제, 경기광주점 인근(반경 5Km 이내)에는 2024년까지 7000세대가량의 대규모 입주가 예정돼 있다. 이에 이마트는 MZ세대부터 고연령층까지 모든 고객이 만족할 수 있도록 일렉트로 마트, 토이킹덤, 앳 홈(At home) 등 이마트의 전문점으로 꾸몄다.

그로서리 매장도 변화를 줬다. 신선매장의 경우 고객이 오감으로 느낄 수 있는 ‘스토리텔링 체험형 매장’으로 탈바꿈 했다. 품종 다양화를 통해 이마트에서만 볼 수 있는 이색 과일을 준비했으며, 상품 판매를 위한 진열 공간이던 매장을 고객 관점에서 흥미를 느낄 만한 정보 전달의 장으로 변화시켰다. 또한 통합 주류 매장인 와인 앤 리큐르, 베이커리 등 다양한 식품 전문관까지 선보인다.

이처럼 이마트가 점포 리뉴얼을 확대하고 있는 이유는 고객 관점의 리뉴얼을 통해 오프라인 마트의 경쟁력을 극대화하기 위한 조치다. 리뉴얼의 핵심 키워드는 '고객 관점에서의 재탄생'이다. 기존 점포의 전면적 혁신과 공간 재구성으로 고객 지향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동시에, 고객이 방문하고 싶고 오래 체류하고 싶은 매장으로 변화한다는 목표다.

온라인 기반 유통업체들이 저렴한 가격과 편의성을 강조한다면 이마트는 리뉴얼을 통해 오프라인 유통업체의 차별화 포인트인 '체험'에 집중했다. 상품 판매를 넘어 고객이 가족과 함께 방문해 즐거운 쇼핑 경험을 쌓을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는 것에 초점을 뒀다.

리뉴얼의 효과는 즉각적으로 나타났다. 2020년 5월 리뉴얼 오픈한 이마트 월계점 매출을 분석한 결과, 올해 4월 매출이 리뉴얼 하기 전인 2020년 4월 대비 114%가량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0-40대 젊은 연령층 비중이 높아졌다. 같은 기간 리뉴얼 오픈 점포 방문 고객 중에서 30대 고객은 50.6%, 40대 고객은 49.8%가량 증가했다. 20대 고객 역시 35%가량 증가했다. 리뉴얼 전 월계점은 5-10위권 점포였으나, 리뉴얼을 통해 이마트 전사 매출 1위로 도약했다.

이 외에 지금까지 리뉴얼 한 28곳의 점포 모두 리뉴얼 전 대비 두 자릿수 매출 신장을 이뤄냈다. 특히 별내점은 리뉴얼 전에 비해 매출 94.8% 신장하기도 했다.

이두섭 이마트 개발담당은 “이마트는 점포 리뉴얼을 통해 고객 관점에서 가장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 많은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변신을 통해, 오프라인 유통에서 느낄 수 있는 즐거운 쇼핑 경험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