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경제적 영향력 억제를 위한 미국 주도의 다자 경제협력체인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가 23일 공식 출범했다. 이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일본 도쿄에서 '번영을 위한 IPEF' 출범 행사를 주재했다. 미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안보·군사 분야뿐 아니라 경제에서도 중국 압박에 적극적으로 나서게 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화상으로 참석해 IPEF 추진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사전 언론 브리핑을 통해 IPEF에 총 13개국이 참여한다고 밝혔다. 미국과 한국을 비롯해 일본, 호주, 뉴질랜드, 인도 등이 참여했으며, 동남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10개국 중에는 태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브루나이가 참여했다. 애초에 참여할 가능성이 낮다는 전망이 나왔던 인도까지 참여하면서, 인도·태평양 지역 주요 경제국들은 모두 합류한 셈이 됐다.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장관은 IPEF 참여국의 국내총생산(GDP)을 합치면 전 세계의 40%나 된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이른 시일 내 장관급 회의를 소집해 IPEF 운영방식과 분야별 의제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미국 주도의 IPEF는 경제 부문에서 중국 견제와 함께 반도체·배터리 등의 핵심 분야에서 중국을 배제하고 역내 공급망 구축을 목표로 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러몬도 장관은 "IPEF 출범은 인도·태평양에서 미국의 경제적 리더십을 회복하고 중국의 접근법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는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3일 일본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의 정상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