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기중앙회 논평…"IPEF 참여, 한미 경제교류 활성화·중기 성장 촉매되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한미 정상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소기업계는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에 대해 환영의 입장을 나타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날 논평을 내고 “바이든 대통령의 아시아 국가 중 첫 번째인 방한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중기중앙회는 “미국은 한국 2위 교역국이자, 한국 산업 공급망에 빠질 수 없는 주요 국가”라며 “이번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향후 양국 간 경제협력 활성화에 거는 기대가 크다”고 했다.
 
특히 중기중앙회는 “2012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이후 10년 동안 양국 간 무역 및 투자가 크게 증가했던 만큼 이번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참여가 양국 간 경제교류 활성화와 우리 중소기업이 성장하는 촉매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중기중앙회는 “688만 중소기업계도 글로벌 환경에 발맞춰 변화하고 경쟁력을 강화해 글로벌 전문기업이 돼 한국경제의 핵심 경제주체로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