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은혜 후보는 여당 의원 3명, 민주당 경기도당은 김 후보 각각 고발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다시금 소송전이 벌어졌다. 이번에는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의 ‘KT 취업청탁 의혹’ 논란과 관련해서다.

20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 후보 측은 이날 이수진·백혜련·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허위사실 공표와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

김 후보 선대위 관계자는 “김 후보가 KT 전무 재직 시절 신입사원 공채에 부정 청탁한 사실이 없는데도 3명의 의원은 페이스북 논평과 기자회견 등을 통해 부정 청탁했다는 허위사실을 공표하고, 허위사실 적시로 김 후보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은 이날 중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김 후보를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고발할 계획이다.

경기도당 관계자는 “(언론) 보도를 통해 김 후보가 남편 친인척을 부당하게 취업 청탁했다는 의혹이 명확하게 드러났다”며 “그런데도 김 후보는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부정 채용에 관여한 적이 없다고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맞섰다.

앞서 민중의소리는 김 후보가 KT 전무로 재직하던 2012년 이뤄진 신입사원 공채에 지인으로 추정되는 이의 취업을 청탁했다고 19일 보도했다.

김 후보는 같은 날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부정 채용에 관여한 적이 없다”며 “선거운동 첫날 허위사실에 근거해 얘기하는 것은 굉장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어 KBS도 김 후보가 2019년 검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을 당시 KT 공채 과정에 남편의 친척을 추천한 일이 있다고 진술했다는 내용을 같은 날 보도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5월 19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