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9월 17일 제14호 태풍 '찬투'의 영향으로 울산시 북구 정자해변에 거센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해양수산부는 '해양수산 분야 태풍 대비 재난대응계획'을 수립했다고 19일 밝혔다.

재난대응계획은 여름철 태풍으로 생길 수 있는 해양수산 분야 인명·시설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마련한 조처다.

계획을 보면 해수부는 태풍 발생 때부터 진행 경로를 관찰, 이동 상황에 따라 단계별로 비상대응조직을 운영한다. 태풍이 북위 22도·대만 남단에 있으면 '비상대비반', 북위 25도·대만 북단에 위치하면 '비상대책반'을 각각 꾸린다. 북위 28도·오키나와 북단으로 올라오면 해수부 장관이 본부장을 맡는 '비상대책본부'를 운영할 예정이다.

태풍 피해가 생길 수 있는 항만과 어항 정박시설, 크레인, 원목 야적장, 대규모 공사장, 여객터미널 등을 대상으로 민관 합동 점검과 자체 점검을 벌인다. 양식장 고정설비인 닻과 부표 등도 수시로 점검한다.

어선과 선원들이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게 기상특보 등 재난 관련 정보는 무전기(SSB·VHF)와 휴대전화 문자와 푸시 알림 등으로 알려줄 방침이다.

이민중 해수부 해사안전관리과장은 "태풍 피해 예방을 위한 철저한 사전 대비와 선제 대응으로 국민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