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합-시공사 공사비 갈등에 대형단지 연기 줄줄이

조합과 시공사업단 간 갈등으로 분양이 연기된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 [사진=연합뉴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서울에 공급 가뭄이 이어지고 있다. 

19일 부동산R114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8일 기준 서울 아파트 예상 분양 물량(민간 분양)은 올해 4만8589가구였지만 5월 현재까지 분양한 물량은 11개 단지, 3309가구에 그쳤다.
 
올해 분양한 11개 단지 중 △북서울자이폴라리스(1045가구) △한화 포레나 미아(497가구) △힐스테이트세운센트럴(535가구) 단 3개 단지만 5월까지 예정 물량에서 나왔고, 나머지는 예정되지 않은 물량에서 나왔다. 5월까지 분양 예정됐던 19단지 중에서는 약 3개 단지만 일정대로 공급된 셈이다.
 
분양이 미뤄진 주요 단지는 이문3구역 재개발(4321가구)와 동대문구 이문1구역 재개발(3069가구), 원펜타스(641가구) 등이다. 또 둔촌주공 재건축사업(만2032가구)도 올해 안에는 분양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분양이 미뤄진 주요 원인은 분양가 규제다. 조합원들이 원하는 수준에서 분양가 산정이 힘들어지자 사업이 미뤄지고, 조합 내 갈등, 공사비 상승 등 문제로 번지는 모습이다. 정부의 분양가 규제 완화 기조와 함께 원자재 가격 상승도 분양 일정을 지연시키는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실제로 이문1구역 재개발사업은 분양가 산정 문제로 일반분양 일정이 밀리고 있다. 이 단지는 지난해 8월 착공해 가을께 분양 계획이 있었으나 물가 상승 등에 따라 일반분양가를 조정하기로 했다. 이문3구역은 시공사 교체 문제를 겪으면서 일반분양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으며 원펜타스는 정부 출범 이후 분양가 규제 완화 여부를 지켜보고 일반분양 일정을 잡을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 서울은 민영 아파트 분양이 4만4722가구 예정됐으나 6876가구로 예정 대비 15.4%밖에 분양하지 못했다. 전문가들은 공급 일정이 미뤄지면 수요자들이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서진형 경인여대 교수(공정주택포럼 공동대표)는 “인건비와 원자재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분양가 상승 압력이 커지고 있고 분양가 등 문제로 시공사와 조합 간 협의가 지연되면서 주택 공급 자체가 어려워지고 있다.  실수요자 내 집 마련 계획에도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다”며 “분양가 상한제 완화와 함께 ‘채권입찰제’를 도입해 차익을 회수하는 방법 등으로 제도를 보완해 공급을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