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 DB]

SBI저축은행이 총자산 15조원 돌파를 눈 앞에 두고 있다. 저축은행이 ‘15조원 고지’를 밟는 건 이번이 최초다. 올해 들어 기업금융 중심의 영업을 적극적으로 펼친 효과다. 이로써 2위 업체인 OK저축은행과의 격차는 또다시 벌어지게 됐다. 단순 수익적인 측면에서는 지방은행도 앞질렀다는 평가를 받는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SBI저축은행의 총자산은 이달 말에 15조원을 넘어설 가능성이 유력하다. 지난 1분기 말 14조 원대로 올라선 뒤, 단기간 내에 추가 성장을 이뤄냈다. 이로써 OK저축은행과의 총자산 격차는 지난 13일 기준으로 약 2조3000억원까지 벌어졌다. OK저축은행이 작년에 36%란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며 9000억원까지 차이를 좁혔지만, 다시 원상 복귀됐다. 이는 재작년 말(2조2390원)보다도 큰 격차다. SBI저축은행이 명실상부한 업계 ‘1위 굳히기’에 돌입한 셈이다.

자산 확대를 이끈 건 기업금융이다. 상대적으로 경쟁력이 있는 중소기업 대출, 부동산 대출 등의 취급량을 적극적으로 키우며 전체 규모를 끌어올렸다. 이러한 움직임은 작년 말부터 가시화됐다. SBI저축은행의 중소기업대출은 재작년 말 4조814억원에서 작년 말 4조8798억원으로 19.56% 늘었다. 이에 힘입어 대출채권 이자수익도 9675억원에서 1조1065억원까지 증가했다

올해 전체적인 사업 방향 역시 ‘기업대출’ 중심으로 잡았다. 그 일환으로 올 초에는 부동산금융본부를 신설하기도 했다.

SBI저축은행 관계자는 “(개인대출과 관련해선) 앞서 금융당국으로부터 13.8%의 총량규제 요율을 받아 취급량을 공격적으로 늘리긴 힘든 상황”이라며 “총량규제에서 제외되는 자영업자 대상의 주택담보대출과 중소기업 대출 취급량을 확대하고, 유가증권 투자는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는 쪽으로 전체적인 사업 방향을 정했다”고 말했다.

업계도 SBI저축은행의 자산 ‘15조원’ 돌파를 의미 있게 바라보고 있다. 이 회사와 OK저축은행을 제외한 나머지 저축은행들의 자산은 아직도 10조원을 한참 밑돌고 있기 때문이다. 작년 당기순이익은 3495억으로 지방은행(BNK부산은행 제외)들을 뛰어넘었다. 건전성도 좋아졌다. 작년 말 고정이하여신비율은 2.7%, 연체율은 1.4%를 각각 기록했다. 이에 힘입어 최근 NICE신용평가, 한국신용평가 등으로부터 기업신용등급 ‘A’를 획득하기도 했다.

OK저축은행은 ‘속도 조절’에 돌입한 분위기다. 작년에 자산을 3조2333만원이나 늘린 만큼, ‘외형 확대’보단 ‘내실 다지기’에 집중해야 할 시기라고 판단한 것이다. 실제로 OK저축은행의 1분기 말 총자산 규모는 작년 말과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내부적으로 정한 올해 말 총자산 목표치는 13조원 수준이다.

OK저축은행 관계자는 “올해는 변화하는 영업 환경을 지속 분석해 건전성 및 위험 관리를 강화하는 데 중점을 둘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