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개헌 논의한다면 권력 구조 개편도 당연히 논의해야 한다"

김기현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이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경기도 국회의원 및 당협위원장, 광역·기초단체장 후보자 연석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은 18일 권력구조 개편을 고리로 하는 개헌 논의에 입장을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에서 공약한 5·18 정신 전문 헌법 수록을 위해서는 현행 헌법을 개정해야 한다.

김 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제를 더 이상 고집할 때가 아니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헌법을 한 번 손 볼 때가 되었다는 생각을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개헌을 논의한다면 권력 구조의 개편도 당연히 논의해야 된다"며 "어떤 정당이나 정파의 의견이 녹여지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의견들이 통합되어서 최종적으로 개헌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했다.

김 선대위원장은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 문제에도 "당 의견을 수렴해 볼 때가 됐다"며 "대통령께서 후보 시절에 그 부분에 관련해 말씀을 하신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는 아버지 시절부터 계속 민주화운동을 했던 집안 출신"이라며 "이 부분에 대해 매우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김 선대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이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를 부결시킬 가능성에 대해 "자기들(민주당)이 정권을 잡을 때는 좋은 사람이라고 했다가 우리(국민의힘)가 정권을 잡으니까 나쁜 사람이라고 하면 그때그때 너무 달라지는 것 아니냐"며 "여론을 무시했다가는 국민적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의 '성 비위' 논란에는 "좋은 일이라고 할 일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하더라도 결격 사유라고까지 할 수 있을 것인가 생각이 든다"고 옹호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