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물산이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을 수상한 추석VM 가로등 배너. [사진=롯데물산]


롯데물산은 롯데월드타워를 통해 선보인 추석VM 가로등 배너가 지난 16일(현지시간)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2' 커뮤니케이션 부문 광고 캠페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독일 iF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이 주관하는 iF 디자인 어워드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올해는 역대 최다인 57개국에서 1만1000여 개 제품이 출품됐다.

롯데물산 수상작(2021 Korea's Greatest Holiday, Chuseok Banner)은 드라마 미생 등으로 알려진 국내 대표 캘리그래퍼(글씨 예술가) 강병인 작가와 함께했다. 한국의 전통적 미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롯데월드타워만의 독창적이고 모던한 아름다움을 표현한 부분이 높게 평가받았다.

가로 0.6m와 세로 1.25m 크기로, 지난해 추석을 맞아 우리 모두의 마음과 건강이 풍요롭기를 기원하는 메시지 '풍요' '마음'을 민화와 구성해 한국 전통과 문화의 가치를 높였다.

이재원 롯데물산 마케팅팀장은 "한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롯데월드타워만의 디자인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즐거움을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롯데물산이 지난 16일(독일 베를린 현지시간) ′iF 디자인 어워드 2022′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수상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