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장선 평택시장 후보, 평택 남부권역 공약 발표..."평택역 경기남부의 명소로 탄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평택)강대웅·송인호 기자
입력 2022-05-17 14:4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평택역 광장, 사람 중심의 공간으로 조성...지역균형발전 일환

더불어민주당 정장선 평택시장 후보는 17일 오후 평택역 광장에서 평택 남부권역 공약을 발표했다. [사진=정캠프]

더불어민주당 정장선 평택시장 후보가 17일 오후 평택역 광장에서 시민과 언론인을 대상으로 평택역 정비와 관련해 평택 남부권역 공약 발표회를 가졌다.

이날 발표회에는 김현정 평택을 지역위원장, 김수우, 김인환 도의원후보, 이기형, 김산수, 김승겸 시의원후보 등이 참석했다.
 
경기 남부의 ‘새로운 명소’가 될 평택역의 미래
정 후보는 이날 “평택역 주변 정비를 통해 복합문화광장 조성사업을 본격화하며 성매매 집결지 폐쇄, 시외버스터미널 이전 및 복합화를 추진하는 방향으로 가겠다”고 밝히며 “평택역이 향후 경기 남부의 새로운 명소가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차 없는 거리 조성, 원도심 중심시가지로 회복
정 후보는 이어 “지난해부터 ‘새로운 평택역 광장 조성 시민공론화’를 통해 기본계획 수립단계에서부터 시민이 직접 참여해 역광장의 비전과 목표를 설정했다”고 강조한뒤 "이는 민선 7기 정 후보의 ‘시민 중심 새로운 평택’이라는 슬로건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정 후보는 또 “기존 광장 내 복잡한 교통체계의 개선 필요성에 대한 요청이 많았으며 광장 구조를 보행공간과 교통공간으로 구분해 사람 중심의 공간으로 조성하고 광장의 하부 공간에 지하 주차장을 마련하고자 한다"며 "차 없는 거리를 조성함으로써 평택역을 원도심 중심시가지로 회복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고 설명했다. 
 
사람과 문화, 상권을 모두 아우르는 공간으로 탈바꿈
정 후보는 특히 “녹지 공간 등 오픈스페이스를 최대화하고 고정시설물을 최소화해 시대의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가변성 있는 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상권을 회복하고 세대 간 경계를 허물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해나갈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정 후보는 그러면서 "성매매 집결지는 경찰, 소방, 시가 협력해 점진적으로 폐쇄 추진하고 이에 따른 사회적 부작용을 최소화해 나가겠다"고 언급하면서 "버스터미널은 터미널 사업자와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한 이전 또는 복합재개발 시 지역활성화를 위한 공공기여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원도심 회복을 통한 지역균형 발전의 기반이 될 것
정 후보는 끝으로 “지역균형발전이 평택의 가장 큰 현안이다"라고 전제한뒤 "평택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서는 신도시 지역과 원도심간의 균형발전이 매우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정 후보는 아울러 "평택을 가장 먼저 만나는 곳인 평택역, 터미널에 관한 대책을 보다 세부적으로 수립해 나갈 계획이며 궁극적으로는 시민이 소통하고, 시민들의 삶과 문화를 채움으로써 그 의미를 완성하는 공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지지와 응원을 호소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