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만운 전 대법관 별세…향년 88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한지 기자
입력 2022-05-17 11:4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배만운 전 대법관 [사진=연합뉴스]

배만운 전 대법관이 지난 14일 별세했다. 향년 88세.

고인은 1934년 전남 나주에서 태어나 광주고와 전남대 법대를 졸업한 뒤 1957년 사법시험을 9회로 합격했다.

1962년 광주지법 판사로 판사생활을 시작한 뒤 대법원 재판연구관과 광주지법·서울민사지법·서울지법 동부지원·서울고법 부장판사 등을 지냈다. 이후 광주지법과 대전지법에서 법원장을 지내고, 사법연수원장 등을 역임했다.

이후 1988년 대법관으로 임명돼 6년의 임기를 마치고 1994년 퇴임했다. 퇴임 후에는 변호사로 활동했고, 2009년엔 전남대 법대 객원교수도 맡았다.

유족으로는 아들 배광국 전 서울서부지법원장(현 서울고법 부장판사) 등이 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발인은 17일 오전 7시 30분.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